상단여백
HOME 문화
[하남] 10월의 마지막 밤 ‘낭만과 추억’으로 물들다!하남문화재단, 10월 30일~31일 <가을연주회 2題> 공연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선선한 바람과 함께 10월의 마지막 밤이 다가온다.

하남문화재단은 가을의 끝자락을 맞이하여 10월 30일~31일 양일간 <가을 연주회 2題>라는 주제로 공연을 연다. 가을이면 생각나는 노래, 가을에 어울리는 감미로운 클래식과 크로스오버 명곡들을 통해 10월의 마지막 밤을 ‘낭만과 추억’으로 물들인다.

어린 아이들로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감상할 수 있는 명품 연주회를 통해 10월의 마지막 밤, 무엇을 할지 고민하지 말고 하남문화예술회관으로 발걸음을 향해보길 권한다.

‘잊혀진 계절’의 가수 이용과 성악, 현악의 만남
10월의 마지막 밤 - 1 DAY <가을밤 낭만과 추억의 만남 콘서트>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는 ‘잊혀진 계절’의 주인공,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한층 더 깊어진 감성 무대를 선보일 가수 이용의 낭만콘서트와 음악감독 나윤규를 주축으로 테너 강성구, 소프라노 박문주, 소프라노 이덕인, 소프라노 김윤아, 비올라 박영주, 피아노 권예린의 감미로운 클래식 음악으로 감동의 선율로 채운다. 정감이 가득한 선율과 감성을 가득 채울 수 있는 음악들로 귓가에 친숙하게 들려오는 멜로디를 통해 시민들에게 바쁜 일상을 떠나 편안한 휴식처로 안내할 것이다.

사회는 MBC 아나운서 나경철이 함께하며, 누벨앙상블의 실내악 연주로 더욱 풍성한 무대가 될 것이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문화공감사업 선정으로 문화소외계층을 초청하여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한다.

문화가 있는 날 작은 음악회 Vol.7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이 여는 ‘열정적인 무대’ <크로스오버 힐링콘서트>

10월의 마지막 날(10월31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이 여는 ‘열정적인 무대’를 통해 시민들에게 감동과 즐거움 선사한다. 국립오페라단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활약했고 현재는 크로스오버 가수로 활동 중인 소프라노 하나린과 다수의 국제 콩쿠르 우승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테너 이정원 그리고 강력한 카리스마와 다양한 레퍼토리로 독보적인 인지도를 쌓아온 베이스 함석헌이 이번 공연을 채워 줄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Think of me(오페라의 유령), She(영화/노힐팅)’ 등과 같이 평소 대중들의 귀에 익숙한 오페라 아리아 및 뮤지컬 넘버로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열정적인 무대를 통해 가족과 함께 따뜻하고 풍요로운 음악여행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관련 문의 및 예매는 전화 및 인터넷 (www.hnart.or.kr, 031-790-7979)으로 가능하다. 하남문화재단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톡)와 친구를 맺으면 더욱 자세한 정보를 빠르게 접할 수 있다.

양수석 기자  y0004@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