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하남] 문화재단, ‘기업과 문화의 만남’ 상생 파트너십 구축 첫걸음하남시기업인협의회 주최 및 재단 후원...'하남시 기업 근로자 초청 포럼 및 문화공연' 일환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문화재단은 젊은 연주자들로 구성된 국내 정상급 현악 앙상블 조이오브스트링스와 함께 지난 16일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기업과 문화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공연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하남시기업인협의회가 주최하고 재단이 후원하는 <하남시 기업 근로자 초청 포럼 및 문화공연>의 일환으로 하남시기업인협의회 임직원 150여명이 참석했다. 기업과 문화가 만나는 첫 시도여서 더 큰 의미를 가지게 되는 이번 행사는 기업과 문화예술이 만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여 시민문화운동을 확산시키고 이를 통해 사회에 공헌하고자 한다.

모차르트부터 비틀즈까지 다양한 클래식의 매력 선사

모차르트의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뮤지크 K.525’으로 경쾌하게 문을 연 조이오브스트링스는 차이코프스키의 호두까기 인형 중 ‘꽃의 왈츠’, 쇼스타코비치의 ‘왈츠 제2번’ 등 클래식 음악사를 대표하는 음악가들의 아름다운 선율을 선보였다. 연주자의 부드럽고 친근한 해설은 공연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도록 도왔으며, 공연에 매료된 150여명의 임직원들은 공연이 끝난 후 큰 호응과 박수로 연주자들에게 화답했다. 특히 공연을 관람한 임직원 중 한분은 “클래식이라 지루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재미있어서 깜짝 놀랐다.”며 높은 만족감을 나타냈다.

하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앞으로 하남시기업인협의회와 하남문화재단이 양자간 업무 협약 체결 추진을 통해 기업과 문화가 만나 상호 협력하고 하남시민들에게 좀 더 나은 문화예술을 제공하여 사회공헌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고 밝혔다.

한편 훌륭한 연주를 선사해준 조이오브스트링스는 오는 11월 3일(토)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우리 설화를 클래식으로 풀어낸 드라마 콘서트 <도미부인>을 열 예정이다.

하남문화재단에서 기획하는 프로그램 문의와 예매는 하남문화재단(www.hnart.or.kr, 031-790-7979)이나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1544-1555)에서 가능하며, 하남문화재단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톡)와 친구를 맺으면 더욱 자세한 정보를 빠르게 접할 수 있다.

양수석 기자  y0004@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