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덕풍시장 신축 주차장 ‘종합병동’쓸모없는 전기용량에 천장 물새고 배수로 막히고 '하자 투성'
사진은 신축 주차장 준공식 장면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얼마 전 준공한 덕풍시장 공영주차장이 하자 투성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고 있다.

이 같은 이유로 하남시는 업체 측에 하자보수 계획을 요구한 상태며, 시는 업체 측 계획서가 들어오는 대로 검토 후 개선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사후 약방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하남시의회는 11일 하남시 희망경제과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 이 자리에서 지난 3월 16일 준공한 덕풍시장 공영주차장이 각종 민원과 하자가 발생해 ‘종합병동’이라고 지적했다.

강성삼 부의장에 따르면 58억원을 들여 신축한 덕풍시장 공영주차장은 17건의 하자가 발생해 물의를 빚고 있으며, 3개월이나 늦게 준공난 이유와 지체보상금 등의 문제와 대책 등을 따져 물었다.

강 부의장은 “신축 주차장은 많은 돈을 들여 300KW의 전기용량을 설치했다가 추후 200KW로 낮추는 어처구니없는 현상이 빚어지는가 하면 지붕에 금이 나 물이 새고 배수로도 막히는 등 하자 투성인 ‘종합병동’”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300KW의 전기용량 설치는 인근 규모가 비슷한 신장시장의 경우 40KW로도 얼마든지 사용이 가능한데 이곳만 유독 300KW로 설치해 예산만 낭비한 꼴이라고 강 부의장은 주장했다.

실제로 준공 후 6개월 동안 신장시장은 매월 70만원의 전기료를 냈는데 비해 덕풍시장은 110만여원을 지불, 하는 수 없이 200KW로 낮췄으며 200KW 낮은 후 월 70~80만원 비용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 나아가 신축 주차장은 1, 2층 모두 천장에 비가 새는 누수현상을 빚고 있으며 옥상계단 배수로가 막히는 가하면 장애인주차장 라인도 잘못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지하 소방물탱크와 밖에 설치된 우위조절 표시가 맞지 않는데다 벽면 누수현상도 심한 것으로 드러나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에 시 관계자는 “하자부분은 하자계획서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라며 “하지만 일부에서 요구하는 방음벽 설치라든지, 구름다리 연결 등은 면밀한 검토를 거쳐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강성삼 부의장은 “추후 주차장 관리권을 이양 받을 덕풍시장 상인연합회 상인들이 신축 주차장 준공 당시 한분도 참석하지 않아 하남시와 불협화음을 보였다”며 “시가 처음부터 상인들의 요구를 잘 이해시켰다면 그 같은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덕풍시장 주차장과 관련 정병용 의원은 아직도 주차장 시설이 부족한 가운데 시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자전거 전용주차장 건립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미사동이 지역구인 정 의원은 “상당수 주민들이 자전거로 재래시장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며 큰 부지가 필요치 않은 자전거 주차장 필요성을 제기해 하남시의 과제로 남겨지게 됐다. 

한편 덕풍시장 신축 주차장은 하남시가 전통시장 상권 활성화와 시장주변 불법 주정차 해소를 위해 총 58억원(국비 포함)을 투자해 2017년 4월 착공에 들어가 지난 3월 완공됐으며 대지면적 1,355㎡, 연면적 2,594㎡, 지상2층 3단, 주차면수는 82면 규모이다. <하남시지역신문협회 공동기사>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