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하남] 아트마켓 즐기며 하나 된 하남시민하남문화재단, ‘게릴라 아트마켓’ & ‘키즈 플리마켓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문화재단(대표이사 김영욱)은 지난 8월 18일 토요일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 앞에서 극장 앞 예술시장 <게릴라 아트마켓> 행사와 19일 일요일 대극장 로비에서 극장 안 예술시장 <키즈 플리마켓 - 어린이 CEO의 여름방학> 행사를 진행했다.

<게릴라 아트마켓> 8.19(토), 대극장 앞

<게릴라 아트마켓>은 8월 19일 대극장에서 진행된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공연에 맞추어 지역 내 예술작가들이 빈센트 반 고흐를 테마로 한 다양한 핸드메이드 작품들을 전시 및 판매하고 체험프로그램도 함께 진행 하였다. ‘빈센트 반 고흐’ 공연을 보기 위에 하남시 뿐 아니라 다양한 지역에서 모인 430여명의 관객들은 공연장 앞에 펼쳐진 행사장에서 기존에 보아오던 평범한 공연 MD상품이 아닌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하나뿐인 빈센트 반 고흐 관련 작품들을 보며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키즈 플리마켓 - 어린이 CEO의 여름방학> 8.20(일), 대극장 로비

<키즈 플리마켓 - 어린이 CEO의 여름방학>에 참여한 어린이들은 본인이 사용하던 물건들을 가지고 나와 직접 물건을 사고 팔고 해보며 경제관념을 갖게 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었다. 그리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들이 무료로 운영되었으며 재활용과 환경보호 등의 의미를 갖고 있는 ‘로봇 폐품’ 공연도 정해진 무대가 아닌 관중 속에서 진행되어 행사장을 방문한 어린이들과 가족들에게 큰 인기를 누렸다.

아트마켓의 새로운 좌표를 제시하는 하남문화재단

더욱이 이번 행사가 의미 있었던 이유는 두 가지 행사가 그저 즐기는 행사에 그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게릴라 아트마켓>에 참여한 작가들 중 관람객들의 호응이 좋았던 작품들은 타 지역 공연 시 ‘빈센트 반 고흐’ 뮤지컬의 한정판 MD 제품으로서 전시 및 판매를 협의하고 있어 지역 내 작가들이 하남시 안에서만 머무르지 않고 보다 창작 활동 영역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하남의 미사지구에서 주로 진행되던 키즈 플리마켓을 다양한 프로그램들과 함께 구성하여 하남문화재단에서 진행함으로써 <키즈플리마켓 - 어린이 CEO의 여름방학>이 ‘어린이가 중심이 되어 만드는 문화예술’로 하남시민이 하나가 될 수 있었던 좋은 성과를 얻었다.

이처럼 하남문화재단은 아트마켓이라는 어떻게 보면 단순한 행사를 통해 지역작가들이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시민들과 함께 개척하고 문화예술유통공간으로서의 영역까지 역할을 확대했다.

하남문화재단은 앞으로도 시민과 만드는 사업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연령층이 함께 참여하여 시민이 하나가 될 수 있는 행사를 준비중이다.

양수석 기자  y0004@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