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하남] 하남문화재단, 창극 '변강쇠 점찍고 옹녀' 공연흥행성과 작품성 모두 입증된 스테디셀러 창극의 귀환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문화재단에서는 판소리 일곱 바탕 중 하나였던 ‘변강쇠타령’을 새롭게 해석한 <변강쇠 점 찍고 옹녀>를 오는 25일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 무대에서 선보인다.

창극으로는 최초 '18금'을 표방한 이 작품은 2014년 초연 및 2015년 재공연 당시 2년 연속 매진을 기록 대중과 평단의 굳건한 지지를 받았으며, 지난해 프랑스 파리 테아트르 드 라 빌 대극장 무대에 올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외설적이라는 이유로 지금은 더 이상 불리지 않는, 잃어버린 판소리 일곱 바탕 중 하나인 '변강쇠타령'을 생명력 넘치는 이야기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고선웅 연출은 마초 색골남 변강쇠에만 맞춰져 있던 시선에 '점'을 찍고, 박복하지만 당찬 여인 옹녀를 주인공으로 부각시켰다.

창극 최초 ‘차범석 희곡상’ 뮤지컬 극본 부문 수상!
창극 최초 프랑스파리 ‘테아트르 드 라빌’ 공식 초청작!

2016년 프랑스 파리 중심부의 극장 '테아트르 드 라 빌(Théâtre de la Ville)'의 초청을 받았다. 현대연극 및 현대무용의 중심지로 꼽히는 프랑스의 대표 공연장이다. 한국을 넘어 프랑스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유머러스한 어법과 기발한 연출로 주목 받은 고선웅이 쓰고 연출했다. 외설적인 이야기로만 알려진 고전 '변강쇠전'을 인간미 넘치는 이야기로 재해석했다.

2014년 초연 후 국내외 총74회 공연, 3만3,097명 관람, 객석점유율 95%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우리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재기 발랄하게 풀어낸 결과 창극 최초로 차범석 희곡상 까지 수상하는 쾌거 이뤄냈다.

명품 창극! 핫한 창극!
창극의 재미를 제대로 알려준다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탄탄한 희곡과 휴머니티가 가미된 18금 창극으로 이야기의 전개는 색골남 변강쇠가 아닌 박복하지만 당찬 여인 옹녀가 중심이 돼 풀어간다.

평안도에 살고 있는 마음 곱고 인물 반반한 옹녀, 하지만 그녀의 문제는 팔자다. 사주는 청상 과부살이인지라 만나는 남편마다 해를 못 넘기고 죽어난다.

이러한 팔자 탓에 마을에서 쫓겨난 옹녀는 남녘으로 가다 황해도 청석골에 당도, 운명처럼 변강쇠를 만나게 된다. 기막히게 잘 맞는 궁합 덕에 함께 살기는 했으나 재산을 도박과 술로 탕진하는 변강쇠 탓에 어쩔 수 없이 지리산으로 들어가 살게 된다. 그 곳에서 장승을 뽑아 불을 떼던 변강쇠에게 분노한 전국의 장승들이 회의를 열어 변강쇠에게 세상 만병을 줘 죽게 하다는 결론을 내리게 된다.

하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이 창극은 유쾌함과 신선함을 더해 우리 고전에 다시 한 번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으며 현재 시대에 맞는 산뜻한 창극으로 하남시민들을 맞이한다.”며 “인기가 검증된 공연인 만큼 많은 분들의 관심과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문의 및 예매는 전화 및 인터넷(www.hnart.or.kr, 031-790-7979)으로 가능하며, 하남문화재단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톡)와 친구를 맺으면 더욱 자세한 정보를 빠르게 접할 수 있다.

양수석 기자  y0004@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