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 광주시재활용센터, 운영중단 놓고 ‘물의’市, 업체 선정해 놓고도 ‘계약 못한다’...‘청년창업 인규베이터센터’로 전환 추진
광주시재활용센터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재활용센터(이하 재활용센터)가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하는 등 사업추진을 놓고 물의를 빚고 있다.

광주시 등 복수에 따르면 광주시가 최근 재활용센터 관리운영을 위한 민간위탁사업자 공개모집 후 업체선정까지 마무리한 상태에서 돌연 ‘계약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선정업체가 크게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는 현재 재활용센터를 맡아 운영해 오고 있는 A업체로 계약만료일은 8월 19일까지이다.

더 나아가 광주시는 뚜렷한 대책 없이 A업체에게 올해 말까지 건물을 비어 줄 것으로 종용, 사실상 재활용센터 운영 및 위탁사업을 접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까닭은 광주시가 재활용센터 건물에 우수한 아이템을 가진 청년 창업자가 안정적으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년창업 인큐베이터센터’를 설치하기 때문으로 이는 신동헌 시장의 공약사항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시는 관련 조례 제정 및 법률 검토, 벤치마킹을 비롯해 리모델링에 필요한 예산확보 등 행정적 절차를 올해 말까지 마무리 짓고 내년 초 공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사정이 이러자 A업체는 크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행정소송 및 국민권익위원회, 감사원 등에 민원을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업체 대표 B씨는 “이곳에서 일하는 직원들 또한 적게는 6명에서 많게는 10명 정도 인데 하루아침에 실업자가 될 처지에 놓였다”며 “올해 말까지 무조건 나가라고 하니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더 나아가 그는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인 결정을 통보하는 시의 행정행태가 무엇보다 잘못”이라며 “법적대응 등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이러한 계약 절차 중단과 관련 계약서상 ‘공공의 이익을 위한 사업추진 등 중대한 시정운영 방침이 전환될 시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조항에 근거해 법적인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재활용센터 계약 추진이 중단된 점에 있어 선정업체에게는 유감”이라면서도 “현재 재활용센터의 위치가 시내 중심에 있어 건물 활용도 측면에서 유용해 청년창업 인큐베이터센터로 전환해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본 사업의 경우 시장공약 사항인 만큼 신 시장이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지역에서는 광주시가 보다 합리적인 방법으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일고 있다.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치더라도 업체가 선정된 만큼 2년 계약을 보장해 줘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현 건물이 아니더라도 대체 건물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 정도는 마련해 줘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편, 광주시 재활용센터는 지난 2010년 11월 개장했으며 중고물품 전시판매와 함께 대형폐기물 수거 등 ‘광주시민 알뜰벼룩시장’을 수년째 운영해 오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