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H1 사업자 선정과정 의혹 특별감사 돌입감사팀 투입…공모지침서 자격요건 등 권익위 권고사항 등 들여다 볼 듯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끊이지 않는 H1 프로젝트 우선사업자 선정과정에서의 의혹과 관련, 하남시가 하남도시공사(도시공사)에 대해 특별감사에 나섰다.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가 하남시에 천현교산지구 H1 프로젝트 우선사업자로 선정된 대우태영컨소시엄(태영컨소)의 사업자선정 취소와 함께 도시공사에 감사를 실시하라고 권고했기 때문이다.

'공모지침 위반 및 행정안전부 예규에 대한 자의적이며 사후적인 해석· 적용이 명백하고 '상대평가를 무력화시킨 불합리한 배점방식', '하남시의회 조사특별위원회 등 이후 조사과정에서의 부당한 압력행사', '사업신청서류의 무단봉인 해제 및 원본서류의 오염의혹' 등이 민원사업자 선정과정 전반에 대한 감사에 따른 조치가 판단된다는 것이 권익위의 주문이다.

이에 따라 시는 공보감사담당관 소속 직원 5명으로 특별감사반을 꾸렸다. 기간은 오는 10일까지 5일간으로 정했지만 더 늘어날 수 있다.

시는 우선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의혹이 불거진 ▲공모지침서에 따른 자격요건 미충족 ▲공모신청서 봉인 박스 일방적 해제 ▲절대평가 과정에서 직원에 의한 임의적 산정 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 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권익위에서 지적한 공모지침서 위반 등 우선사업자 선정과정에서의 문제점이 있는지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라면서 "특히, 사업자 선정과 관련한 또 다른 부적절한 업무 처리가 있다면 감사 대상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한편, 'H1 프로젝트' 사업은 하남도시공사와 민간사업자가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 하남시 천현동 239번지 일대,1백21만8,798㎡(36만평) 부지에 1조3,000억원을 투입, 들여 연구단지(R&D), 물류ㆍ유통, 산업, 지원시설, 주거 등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대규모 개발사업이다. <하남시지역언론협회 공동기사>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