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광주] 신동헌 시장, 능력 위주의 인사에 ‘방점’신 시장, 연고주의 배격·양성평등 인사원칙 의지

서기관 승진·전보 이번주, 사무관급 이하 이달말 인사 전망
신동헌 시장, 양성평등 인사 실천...여성 공무원 약진 '기대'

신동헌 신임 광주시장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신동헌 신임시장 취임 후 첫 인사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공직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개최 예정인 인사위원회 회의에서는 의회사무국장(서기관) 승진발령을 위한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이르면 주중 서기관 승진 및 이에 따른 국장급 인사이동이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사무관급 이하 인사의 경우 이달 30일경 예고되고 있어 그 규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동헌 신임시장은 능력 위주의 인사원칙을 세우고 특정학교 출신 및 연고주의를 배격하는 인사에 방점을 둘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공직사회 내부에서 회자되고 있는 주요요직의 대폭 ‘물갈이설’과 관련해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갈하며, 공정한 인사시스템에 의한 인사가 이루어 질 것으로 밝혔다.

특히, 신 시장은 양성평등의 원칙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밝혀 이번 인사에 여성 공무원의 승진발탁이 대거 이뤄질지 관심사다.

현재, 근무 중인 광주시 공무원 수는 1,078명으로 이중 여성은 43.7%인 471명이다.

신동헌 신임시장은 “철저한 능력 위주의 인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특정 지역 및 학교 등 연고주의 인사 철폐와 양성평등 인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 시장은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러한 인사기조가 담긴 인사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이래야만 일 잘하는 공정한 공직사회가 정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기관 승진대상자로는 K과장과 L과장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