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광주선관위, A후보 검찰에 고발명함 등에 학력 허위로 게재한 혐의...또 다른 후보는 경찰에 수사의뢰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공보 및 선거운동용 명함·현수막 등에 학력을 허위로 게재한 혐의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A후보를 12일 검찰에 고발했다.
 
광주시선관위는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제1항에 의하여 당선되거나 되게 할 목적으로 벽보·선전문서 기타의 방법으로 후보자에게 유리하도록 후보자의 학력 등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공표한 자는 5년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고 밝혔다.

아울러, “유권자의 올바른 의사결정이나 판단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허위사실공표나 비방․흑색선전 등 중대한 위법행위에 대한 감시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적발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A후보측은 "공보물 일부 학력 표기에 있어 <수료>를 영어로 표기해 이를 오해할 수 있다"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A후보는 이러한 과정에 대해 선관위에 소명서를 제출했다.

한편, 광주선관위는 이와 별도로 특정인에게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시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B후보 등을 불러 조사를 마친 후 최근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