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핫이슈
“여주시장 후보 공천 문제없다”[여주] 김선교 당협위원장 기자회견...원경희 후보 주장 반박
김선교 자유한국당 여주양평당협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자유한국당 여주.양평당원협의회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김선교 자유한국당 여주·양평당협위원장이 1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여주시장 공천과 관련된 입장을 직접 밝혔다.

이는 공천과정에 불공정을 주장하며 탈당 후 무소속 출마한 원경희 후보의 ‘공천공세’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선, 김선교 위원장은 원 후보의 경선과정 이의 제기에 대해 “자유한국당 경기도당과 여주·양평당원협의회는 민주적 정당정치에 대한 부정이며, 유권자에 대한 기만”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공천과정과 관련 김 위원장은 중앙당의 자체 여론조사와 후보자들의 경쟁력, 현역시장 교체지수 등 공천관리위원회 운영지침에 따라 진행됐으며 원 후보의 지지율이 전략공천이 불가능한 결과로 나와 경선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당의 명운이 걸린 엄중한 시기에 본선 승리가 불투명한 원 후보만을 전략공천 하는 것으로는 지방선거의 승리를 확신할 수 없었기 때문에 흥행 등을 고려해 경선방식으로 공천하기로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됐다”며 “원 후보의 요구대로 전략공천을 했다면 이것이야 말로 사천(私薦)이 될 뻔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 나아가 “자유한국당 경기도당과 여주·양평당원협의회는 이충우 후보에게 공천을 준 것이 아니라, 원 후보 본인이 스스로 경선을 거부한 것”이라고 단언했다.

끝으로 김선교 위원장은 “여주시장 후보자 경선과 관련해서는 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정확하게 결정한 것으로 하자 없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며 “지난 동시지방선거에서도 여주시장 후보는 후보자 경선으로 결정됐다”고 부연했다.

=======================================================

<김선교 위원장 성명서 전문>

성 명 서

원경희후보는 본인에게 전략공천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본인이 몸담았던 자유한국당의 경선절차를 지속적으로 폄훼하고, 후보자경선결정에 불복,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과 여주·양평당원협의회는 원후보의 이러한 작태를 민주적 정당정치에 대한 부정이며, 유권자에 대한 기만으로 규정한다.

일찍이 자유한국당 중앙당과, 경기도당, 여주·양평당원협의회에서는 보수의 위기 속에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선가능성이 높은 후보를 공천한다는 원칙으로 공천을 진행했다. 경선을 앞둔 시점에서 중앙당 차원에서 공천에 참고하기 위하여 자체 여론조사를 진행 하였으며, 그 결과 원경희 후보 지지율이 전략공천이 가능하지 않은 결과가 나왔고, 이에 공천관리위원회에서는 공천신청후보자들의 경쟁력, 현역시장 교체지수등 공천관리위원회 운영지침에 따라 면밀하게 심사하여 여주시장후보 추천은 본선에서 보다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공천하기 위하여 “후보자경선” 으로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하였다.

원 후보는 경선을 앞둔 시점인 3월 하순과 4월초 등에 수차례에 걸쳐 김선교 당협위원장에게 전화 및 방문하여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을 달라며 애걸복걸 했다.

그러나 당의 명운이 걸린 엄중한 시기에 본선 승리가 불투명한 원후보만을 전략공천 하는 것으로는 지방선거의 승리를 확신할 수 없었기 때문에 흥행 등을 고려하여 경선방식으로 공천하기로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되었다. 만일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원후보의 요구대로 전략공천을 했다면 이것이야 말로 사천(私薦)이 될 뻔한 것이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과 여주·양평당원협의회는 이충우 후보에게 공천을 준 것이 아니라, 원후보 본인이 스스로 경선을 거부한 것임을 밝힌다. 만일 원후보가 주장하듯 본인의 지지율이 높았다면 경선을 수렴하고 공정한 경선을 통해 공천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원후보 본인은 왜 그토록 경선을 피하려고 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또 왜 경선거부라는 파행으로 자유한국당을 욕되게 했으면서도 원후보를 제외하여 경선이 진행되자 중앙당에 문제를 제기하여 중앙당에서 도당에 다시 경선에 포함시킬 것을 권고한 것은 어떻게 설명 할 것인가?

자유한국당 경기도당과 여주·양평당원협의회는 원후보의 경선거부, 탈당, 무소속 출마와 이후 일련의 행태를 지켜보며 그 파렴치함과 배은망덕에 심각한 공분을 느끼고 있다. 그의 이러한 행태는 정당정치를 부정하고 유권자를 기만하는 작태일 뿐이다.

더욱이 김선교 당협위원장에 대한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김 위원장은 양평군수로서가 아닌 자유한국당 여주·양평당협위원장으로서 경선과 공천을 관리한 것이다. 원후보는 탈당과 출마를 감행하며 당협위원장 지역을 문제 삼아 ‘독립운동’, ‘자존심’을 운운하고 있다. 이것은 지역감정을 조장해 본인의 정치적 생명을 구차하게 연명해보려는 악의적 꼼수에 불과하며, 역사적으로 숭고한 민족의 독립운동과 순국선열에 대한 파렴치한 망발이자 도발이다.

기자 여러분들에게 확실하게 말씀드립니다. 여주시장 후보자 경선과 관련해서는 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정확하게 결정한 것으로 하자 없음을 다시한번 말씀드립니다.

4년 전 2014년 6월 6회 동시지방선거에서도 여주시장후보는 후보자 경선으로 결정되었음을 상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5월 14일
자유한국당 여주·양평 당원협의회 위원장 김선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