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광주] 강천심, “광주미래 위한 활동 변치 않아”팔당상수원 중첩규제 해소 위해 노력..."공천 배제 이유는 꼭 알고 싶어"
강천심 경안천시민연대 대표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의원 선거에 도전했으나, 공천을 받지 못한 경안천시민연대 강천심(55) 대표가 경선도 치르지 못하고 자유한국당 공천에서 배제된 것에 대해 크게 반발하면서도 “ ‘광주시의 미래’를 위한 활동은 변치 않고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강천심 대표는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다선거구(초월·곤지암·도척) 광주시의원으로 출사표를 던진 바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이 지난달 20일 단수 추천하면서 도전 의지가 꺾인 상태다.

강 대표는 8일 오전 광주시청 3층 행정박물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가 그간 무슨 일을 했는지 궁금해 하셨던 분들께 지난 30여년의 활동들을 알리고자 이 자리에 섰다”면서 중앙정부의 각종 규제와 정책을 완화시키기 위해 벌인 투쟁을 소개했다.

강 대표는 “팔당상수원으로 인한 중첩규제 속에서 1998년 더욱더 강화된규제(한강법) 정책에 맞선 대정부투쟁으로 부터였다”며 “수질정책개발과 수질개선사업, 예산확보, 불합리한 규제개선에 총력을 기울이는 과정의 시간들이 결코 만만치 않았지만, 광주시의 인구유입과 기업인들이 기업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었고, 계획적인 개발과 기반시설을 갖추게 될 수 있어 광주의 발전과 시민의 삶의 질이 향상되었다는 것에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만족하고 혼자만의 뿌듯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특별대책지역 수질보전정책협의회 운영본부장도 맡고 있는 강 대표는 "환경부, 경기도, 팔당상수원 주변 7개 시·군 지자체 및 시의회,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수질정책을 개발하고, 불합리한 규제를 협의하는 거버넌스 기구인 ‘특별대책지역 수질보전정책협의회’를 만드는 일은 결코 쉽지 않았다“면서 “광주군의 시 승격을 비롯해 곤지암리조트가 들어서고 광주시 신청사가 지어지는 일련의 과정에서 미력하나마 숨은 조력자 역할을 미친 듯이 해왔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시의원으로 활동하면서 아직 끝내지 못한 역할을 다하고자 했지만 끝내 공천에서 배제되는 상황이 됐다”며 “앞으로도 광주시의 발전과 광주시민들을 위한 일에는 최선을 다해 나가겠지만, 공천에 배제된 이유에 대해서는 꼭 알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