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핫이슈
[하남] 미군공여지 활용 교육연구·기업유치 원해활용방안 여론조사 결과 교육연구단지(51.5%), 기업유치(50.1%) 도출

하남시, 여론조사 결과 바탕으로 향후 공청회 및 토론회 거쳐 방향 결정

천현동 미군공여지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가 지난 2개월간에 걸쳐 주한미군반환공여구역 (이하 반환공여구역)의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시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교육연구단지(대학 등)와 기업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항목별 결과로는, 반환공여구역 개발방향의 단순 선호도에서는‘교육단지 조성사업’이 60.3%로 가장 높았으며 반환공여구역을 잘 알고 있는 인지층에서는 오차범위(±3.1%p)를 고려할 때 ‘기업유치 사업(54.1%)’과 ‘교육단지 조성 사업(52.3%)’ 간의 선호도 차이는 없었다.

경제적 파급효과를 고려한 반환공여구역 개발방향으로는 오차범위 안에서 ‘교육단지 조성 사업(51.5%)’과‘기업유치 사업(50.1%)’간 선호도 차이가 없었으나 반환공여지를 잘 알고 있는 인지층에서는‘기업유치사업(67.6%)’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주변 지역 인프라를 고려한 선호도로는 ‘교육단지 조성사업’이 53.5%로 가장 높았으나 반환공여지를 잘 알고 있는 인지층에서는 오차범위를 고려할 때 ‘교육단지 조성 사업(49.5%)’와 ‘기업유치 사업(45.0%)’간의 선호도 차이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개발방향 수립 시 모든 계층에서 ‘경제적 파급효과’를 꼽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를 고려한 개발방향 선호도는 교육단지 조성사업(51.5%)과 기업유치 사업 (50.1%)으로 오차범위 고려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본 조사결과 경제적 측면의 개발방향과 인지층에서는 교육연구단지와 기업유치를 선호하고 있는 반면 단순 선호도에서는 교육연구단지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론 조사기간 중 천현동 '미군공여지 행정타운 추진위원회'에서 행정타운 유치를 위한 8,100명 청원에 대한 업무단지 조성사업 단순 선호도는 13.3%로, 경제적 파급효과 고려 시 14.6%, 주변지역 인프라 고려 시 10.5%로 미미하게 나타났다.

이와 관련 오수봉 시장은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공청회, 토론회를 거쳐 하남시 발전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결정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월드리서치에서 하남시 거주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였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1:1 개별면접 조사방식으로 하남시 행정동을 4권역으로 나누어 인구 비례할당으로 추출하여 조사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오월에 2018-04-16 10:18:53

    요즘 대기업들 인건비 올라서 전부 동남아 특히 베트남쪽으로 가고 있는데 기업유치한들 올 기업들 있을까요? 내 생각엔 특별한 혜택 없으면 안올텐데....   삭제

    • 결정됐네 2018-04-15 17:08:18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미군공여지 용도는 기업유치로 결정하자.지난 십여년간 대학유치 한다고 구라치며 선량한 시민들 희망고문하던 하남시장들 책임 저야 한다.시민들도 이제는 더 이상 속지말고 현실가능한 사업을 추진하도록 중지를 모을때다.천명 공무원위해 수천억 들어가는 행정타운도 공염불이다.된다해도 20년은 걸릴 것으로 지금 살고있는 지주들 대부분 죽고나서나 가능할지 궁금하다.당장필요한건 낙후된 지역개발과 청년들의 일자리다.기업유치해서 먹고사는 문제부터 해결하자.깜도 안되는 일부정치인들의 반기업정서 부추기기 행태를 용서하지 말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