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이천] 김정수, 지역균형 발전 로드맵 제시중앙통.재래시장 거리 상업과 문화 예술이 공존하는 '젊음의 거리'로 육성
▲ 김정수 더불어민주당 이천시장 예비후보 ©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더불어민주당 이천시장 예비후보자로 출마한 김정수 예비후보자는 이천 시민을 위한 4대공약 중 마지막 네 번째인 “도약하는 이천을 위한 지역간 균형발전 정책”을 발표했다.

김정수 예비후보자의 지역간 균형발전 정책 공약은 “도심 속 자연이 숨 쉬는 이천”, “시민과 함께 만드는 이천”, “농촌과 도심이 공존하는 이천”으로 나눠진다.

첫 번째는 “도심 속 자연이 숨 쉬는 이천”으로 이천역 주변의 신도심 개발과 원도심과의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고 신도심 발전으로 원도심의 기능이 축소되지 않도록 창전동, 중리동, 관고동을 잇는 중앙통 거리와 재래시장 거리를 상업과 문화 예술이 공존하는 젊음의 거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복개천의 환경정비 및 생태하천으로 복원을 통해 구도심에도 시민들이 발길이 끊이지 않게 하고, 기존 오일장이 열리는 공간을 유지해 시골의 정서와 젊은이들의 끼가 공존하는 새로운 테마공간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두 번째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이천”으로 신도심과 역세권 개발로 인해 원도심의 기능이 축소되지 않도록 행정, 복지, 문화 예술 공간을 균등하게 분리하는 기본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이때 시민들의 참여를 활성화하여 시민이 원하는 이천 발전을 이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천 외곽의 읍∙면까지 도시가스 공급을 적극 추진하고 기존 노후 상수도에 대한 확장 및 개량사업과 하수처리시설 및 하수관로 정비 사업들이 조속히 시행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세 번째는 “농촌과 도심이 공존하는 이천”으로 도농복합지역인 이천지역의 특색을 살려 지역별 테마를 지정해 집중적으로 6차산업 투자 및 개발을 유도하겠다고 밝혔으며, 이에 따라 마장 지역은 산업 유통 및 관광기능 중심으로 모가 지역은 유통 및 관광기능 중심, 장호원 지역은 농업∙산업 및 전원 주거기능 중심, 신둔 지역은 관광과 도자산업 중심 등 특성화 및 균형개발 유도를 통해 생활권 중심지와 배후 지역의 유기적 연결을 도모하여 생활권 범위 및 인구적정 배분을 통해 불균형을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축산폐수처리시설 등을 확충하여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정수 예비후보자는 이천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이천시민의, 이천시민에 의한, 이천시민을 위한 공약공모”를 4월 20일까지 모집하고 있다.

공약 신청은 김 예비후보자의 분수대오거리에 있는 선거사무실이나 SNS 페이스북과 블로그에서 받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