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하남] 이영아, 시의원 나선거구 출마선언"낮은 자세로 시민들께 다가가겠다"
▲ 이영아 더불어민주당 하남시의원선거 예비후보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문재인 대통령후보 미래한국전략특보 출신인 이영아 씨가 지난 15일 선거사무소에서 하남시의원 출마를 선언하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영아 예비후보는 지난 19대 대선에서 하남시 선거대책위원회 공동본부장을 맡아 하남시에서 문재인 후보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후보는 동부초등학교, 덕풍초등학교, 동부여자중학교와 하남고등학교를 졸업했고 현재도 하남에서 살고 있다는 점을 내세워 “하남의 큰 딸”임을 강조했다. 지역민으로서 하남시 사정을 잘 알아 이를 바탕으로 하남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지속적으로 하남시민들과 소통해 왔다.

이영아 예비후보는 2014년 하남시의원 예비후보로 첫 도전한 이후 지난 4년 동안 하남시민의 목소리를 바탕삼아 공약을 다듬으며 더 준비하여 이번 선거에 출마했다.

이 후보는 “하남시는 대형복합쇼핑몰인 신세계-스타필드 입점에 따른 지역상권의 변화로 전통시장 상권을 지켜내야 하고, 원도심이었던 덕풍동과 도농복합지역인 초이동을 더 활기 있고 안전하게 만들어야 하는 과제가 너무 산적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덕풍동 일대에 작은 도서관을 건립. 이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대형마트 입점으로부터 덕풍동 전통시장의 상권을 지켜내기 위해 시장 상인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하남시의원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공약을 시민들께 제대로 알리고 소통하기 위해 낮은 자세로 시민들에게 다가가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