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광주] 강천심, 광주시의원선거 ‘도전’“제도권에서 규제 개선해 지역ㆍ주민 발전 방안 추진”
강천심 자유한국당 광주시의원선거 예비후보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강천심 경안천시민연대 대표(55.자유한국당)가 지난 16일 광주시의원(다선거구, 초월ㆍ곤지암ㆍ도척) 출마를 선언하고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했다.

강천심 예비후보는 이날 개소식에서 28년동안 특수협 활동을 통해 터득한 인맥과 노하우로 지역과 주민을 위한 규제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도권 밖에서 광주를 포함한 팔당 7개시군의 중복규제 개선을 위해 투쟁해왔다고 자신을 소개한 강천심 예비후보는 “제도권으로 진입해, 주민들의 충실한 목소리를 반영하는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중앙정부(환경부)-지자체-주민간의 가교 역할을 충실해 해낸 강천심 예비후보는 최근 합리적인 산업단지 입지규제 개선을 위해 환경부와 수차례 회의를 통해 좋은 결과를 도출해냈었다.

내빈으로 참석한 곽결호 전 환경부 장관은 “강천심 예비후보와는 오염총량제라는 정책의 입안자와 반대하는 주민의 사이로 만나, 첫 만남부터 싸움을 했다”며 “강천심 예비후보와는 끊임없는 대화 속에 서로에 대한 신뢰를 쌓아가면서, 역설적으로 장관까지 오르는 영광을 안게 됐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이어 “지역발전을 위해 몸 바친 강천심 예비후보가 제도권에서 지역발전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힘을 합치자”고 호소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지지자, 박혁규 전 국회의원, 이길수 전 시의원, 곽결호 전 환경부 장관, 문정호 전 환경부차관, 이정섭 전 환경부 차관, 특수협 7개시군 대표와 실무위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