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이천] 65년 만에 찾은 6.25 무공 훈장장호원읍, 6사단 상병 故 장용준 씨 화랑무공훈장 전수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장호원읍사무소(읍장 이상년)는 6.25 참전용사회와 기관·사회단체장들이 참여한 가운데 6.25전쟁에 참전해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으나 전쟁 중에 전수받지 못한 6사단 상병 故 장용준의 자녀 장효순 씨에게 65년 만인 지난 9일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이날 이상년 읍장은 장효순 씨에게 훈장과 증서를 전수하고, 기관·사회단체장들은 꽃다발과 함께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장효순 씨는 “6.25전쟁에 참여하시고 훈장을 받았지만 당시에는 직접 수여받지 못하시고 1984년도에 돌아가셨는데, 지금도 많이 생각난다”며 “그리운 아버지 묘소에 훈장을 꼭 가져다 드리고 싶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또한 훈장을 찾아준 육군 관계자를 비롯한 장호원읍장과 기관·사회단체장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훈장을 전수한 이상년 읍장은 “6.25전쟁 당시 구국의 일념으로 헌신하신 참전용사들의 희생정신에 감사드리고, 지금이라도 훈장을 수여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돼 너무 기쁘다”며 6.25참전용사와 장효순 씨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6.25 참전용사회 박성순 회장은 “오늘 훈장을 보면서 전쟁 중에 잃은 동료들이 떠올라 눈시울이 붉어진다”며 “故 장용준 씨의 명복을 빌고 훌륭한 아버지를 두었으니, 많이 자랑스러워해도 된다”며 꽃다발을 건넸다.

한편, 국방부와 육군은 『선배 전우 명예선양 활동』의 일환으로 “6.25전쟁 참전자에 대한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을 지속 추진 중에 있으며, 행정기관과 보훈단체의 적극적인 협조로 많은 대상자들에게 보훈 수혜를 안내하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