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세종대왕 뮤지컬로 다시 태어나다![여주] 뮤지컬 <1446> 2018년 세종 즉위 600돌 기념해 제작

[여주] 여주시와 공연제작사 HJ컬쳐가 다가오는 2018년 세종대왕 즉위 600돌을 맞이하여 세종대왕을 뮤지컬로 만드는 뮤지컬 <1446>을 제작한다.

뮤지컬<1446>은 뛰어난 지혜와 탁월한 지도력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수많은 업적을 남긴 세종대왕을 뮤지컬을 통해 조명하면서 감동과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기 위한 창의성 등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뮤지컬에서는 세종대왕이 치세 동안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愛民)에 근간을 두고 창의와 혁신을 구현 했던 앞서가는 시대정신과 독창적인 리더십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각박한 현실에 지친 이들에게 세종대왕이 펼쳤던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는 물론 우리 것의 소중한 가치도 함께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여주를 대표하는 문화콘텐츠 ‘세종대왕’을 세종대왕 영릉 등 다양한 역사적 유적지와 연계해 지역 브랜드 이미지를 고취함으로써 뮤지컬 패러다임의 새로운 변화도 기대된다.

또한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살리에르’ 등 인물을 중심으로 다양한 뮤지컬을 제작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아 온 공연제작사 ‘HJ컬쳐’의 제작 참여로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여주시 관계자는 “그 동안 다수의 창작 뮤지컬을 뚜렷한 색채와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담아 선보여 온 HJ컬쳐를 제작사로 선정하게 됐다. 이번 공연이 세종대왕이라는 인물을 다시 한 번 기억되게 할 수 있는 작품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글 창제라는 세계적인 위업을 달성한 세종대왕이 한글을 반포 한 해인 1446년을 작품의 타이틀로 확정하며 그 의미를 더 하고 있다.

HJ컬쳐는 ”한글이 반포 된 1446년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새로 쓰고 새로운 시간을 여는 의미 있는 해인만큼 그 시간을 기념하기 위해 공연의 최종 타이틀로 정하게 되었다. 2018년 세종 즉위 600돌을 기념해 더욱 의미 있는 공연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愛民)에 근간을 두고 창의와 혁신을 구현했던 ‘세종’역에는 최근 2017 DIMF어워즈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고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빈센트 반 고흐> 등에서 무게감 있는 연기를 선보인 배우 박유덕이 맡았으며 역사 속에는 없지만 그의 라이벌로 등장하는 ‘전해운’역에는 뮤지컬 <파리넬리>, <씨왓아이워너씨>와 연극 <샌드백>, <Q> 등 뮤지컬과 연극을 오가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배우 이준혁이 출연한다.

‘소헌왕후’역에는 뮤지컬 <파리넬리>, <투란도트> 등에서 연기력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인정받고 있는 박소연과 세종의 아버지 ‘태종’역에는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잃어버린 얼굴 1895>에서 안정적인 가창력과 연기를 선보인 배우 김태훈이 함께 하며 ‘양녕/장영실’역에는 뮤지컬 <찌질의 역사>, 연극 <아들>등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준 배우 박정원이 연기한다.

그 외에 약 15명의 배우들이 앙상블로 함께 하며 세종대왕의 위대한 역사적 업적을 담은 감동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2015년 더뮤지컬 어워즈 3관왕의 빛나는 뮤지컬 <파리넬리>의 김선미 작가와 김은영 음악감독이 다시 함께하며 최상의 하모니를 선보일 것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매번 드라마틱한 음악을 선보이며 다양한 작품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김은영 음악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연출로 입봉 하여 눈길을 끈다.

안무에는 뮤지컬 <록키호러쇼>, <인더하이츠> 등 최근 활발한 활동으로 뜨겁게 주목 받고 있는 채현원 안무가가 합류 한다.

뮤지컬 <1446>에는 오케스트라를 활용한 클래식한 현대음악과 국악기 동반 구성을 통해 음악에 한국의 색채를 담아낼 예정이며 고증의 형태를 띄지만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 한 약 70여벌의 의상이 등장할 예정이다.

특히 총 20명의 배우들이 펼치는 화려한 액션장면과 군무 등 역사극만의 박진감 넘치는 무대연출에도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