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오수봉, “깨끗하고 투명한 행정 정착”[하남] 지난 11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열고 ‘세몰이’

민주당 백재현·이인영 등 중진급 의원과 지지자 대거 참석

[하남] 오수봉 더불어민주당 하남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지난 11일 오후 4시 하남시 신장동 코아빌딩(하남시청 앞) 4층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 선거채비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전 정책위의장(광명갑), 이인영 전 최고의원(구로갑) 등 중진급 국회의원을 비롯해 당원, 지지자 등 1,5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했다.

오수봉 예비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민선1기 하남시장 비서실장으로 행정을 온몸으로 체험하면서 행정을 배웠으며, 하남시의회 의원으로 활동하면서 공무원들로부터 경계의 대상이 되고, 하남시의회 의장으로서 리더십을 인정받았다"며 "깨끗하고 투명한 행정을 정착시키고, 급변하는 시대에 시민과 소통하면서 꿈과 희망을 함께 꿈꾸며 하남시의 미래를 열겠다"고 힘차게 선언했다.

오 예비후보는 "지방자치와 관련한 3권의 책을 저술한 지방자치 전문가로, 이번 보궐선거는 인수기간이 없어 시장에 당선되는 순간 시장직을 수행해야 한다"면서 "하남시의 미래를 위해서는 '행정을 잘아는 행정전문가',' 혼란없이 시정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전문가" 오수봉이 시장이 되어야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또 "현재 하남시는 양적팽창에서 질적 성장이 필요한 시점으로 기업 유치와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안정된 임금으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시민의 행복이 희망입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하남발전을 앞당기는데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파에 따라 지역에 따라 계층에 따라 연령에 따라 성비에 따라 흩어져있는 혼란스러운 하남의 민심을 하나로 묶어 바로 세우겠다"면서 "시장에 당선되면 모든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을 펼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330만㎡(100만평)의 미사리 섬을 개발해 역사문화, 관광, 레저, 오락, 컨벤션, 국제호텔등 융합비지니스 시설을 건립해 세계속의 국제도시 하남시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 예비후보는 ▲미사리 선사유적지, 이성산성, 남한산성을 연결하는 문화벨트 조성 ▲한옥마을, 한옥 호텔, ICT 의료관광 복합센터 건립으로 스타필드 하남과 연계한 관광상품 개발 ▲친환경 기업 유치 지하철 9호선 연장 ▲5호선조기완공 ▲보훈회관 건립 ▲장애인복지관 조기 완공 ▲유휴시설을 활용한 어린이회관 ▲여성회관 ▲지역도서관을 확충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하남시장은 지역현안을 누구보다 잘 알고 능력과 경험이 풍부한 인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성실성을 바탕으로 인정받은 정책적 역량과 경험을 살려 글로벌시대의 하남시 미래를 이끌어 나갈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자신을 지지해 지역발전에 모든 힘을 쏟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은 영화의 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지지자들이 참석하였으나 사람이 너무 많아 4층까지 올라가지도 못하고 1층에서 줄을서는 해프닝이 빚어 지기도 하였으며, 일부 참석자는 불만을 표출하며 돌아서 가기도 하였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