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후보추천 놓고 야당 정쟁비화 조짐[하남] 국민의당 "민주당 후보추천 안돼" VS 민주당 "논할 가치 없다"

[하남] 더불어민주당의 4.12 하남시장 보궐선거 후보추천과 관련 국민의당이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천명, 정쟁으로 비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일고 있다.

국민의당은 지난 3일 열린 제8차 최고위원회 회의 자리에서 문병호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4월 12일에 있을 하남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공천을 포기해야 한다’며 ‘이번 보궐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교범 전 시장의 불법비위로 인해 생긴 것’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문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은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불법으로 인해 보궐선거를 할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준수해야 할 것’이라며 ‘만약 더불어민주당이 당헌을 위배해 후보자 공천을 할 경우 더불어민주당은 약속을 어기는 당, 부정부패 척결의지가 없는 당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임을 경고한다’며 발언 수위를 높였다.

이에 민주당 하남시지역위원에 따르면 국민의당의 이와 같은 주장에 대해 중앙당 차원에서 아직까지 뚜렷한 대응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다만, ‘문제가 없다’는 반응이다.

민주당 하남시지역위원회 관계자는 “국민의당의 발언에 대해 논할 가치도 없다”고 일갈하며 “국민의당이 이번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를 흠집내기 위한 얄팍한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쟁점이 되고 있는 민주당의 당헌은 제112조 2항(재⋅보궐선거에 대한 특례)으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선을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로 적시되어 있다.

이와 관련 유형욱 국민의당 예비후보도 지난달 중순 보도자료를 내고 “부정부패로 얼룩져 하남시의 명예를 실추시킨 양당은 절대 후보자를 내보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이번 보궐선거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시화 전 민주당 하남시지역위원장은 지난달 25일 열린 출마기자회견 당시 중앙당의 후보추천 여부가 명확하게 결론 내려지지는 않았으나 ‘하남시장직 상실사례’는 경미한 사안으로 결정 내린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뜨거운감자’로 부각되고 있는 민주당 후보추천 여부에 대해 앞으로 국민의당과 민주당이 어떠한 대응을 해 나갈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