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안전한 민방위 대피소 구축해야”[하남] 김종복 의원, 과감한 민방위 시스템 개선 요구

   
▲ 김종복 부의장 ⓒ 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 행정사무감사 부서별 질의·답변 첫날인 지난 11일 김종복 부의장은 안전총괄과장에게 안전한 민방위 대피소 구축을 주문했다.

김종복 부의장은 “남북대치 현황에서 지금은 사드로 인한 대륙간의 남과 북을 만들어 낸 사드 배치가 국가방위의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서 국민들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의무와 책무를 소홀히 하는 민방위 시스템을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형식적인 전시적 민방위 훈련이 아니라 실전 속에서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대피소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 부의장은 실전 상황에서 시민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피소 한 곳 없는 하남시민들의 안위를 따져 보자며, “대피소를 겨우 각 아파트 지하층으로 지정고지하고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하고 정신나간 정부대책이라 생각한다”면서 “연평도 대피소 못지 않은 시민대피소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김 부의장은 보다 발빠르게 정부예산을 긴급요청해 집단 거주지역에 시민 대피소 건설에 주력해야한다며 대안을 제시했다.

끝으로 김종복 부의장은 “우리나라 삼풍백화점 붕괴사건과 미국의 무역센터 붕괴사건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아파트 폭격 시에는 그 붕괴된 하중에 의해 지하층은 말 그대로 매몰압사로 이어질 것인 만큼 아파트 지하층을 대피소로 지정하는 위험한 발상에서 벗어나 하남시민들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한 대피소 마련대책을 조속히 강구하라”고 강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