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버스 타고 시민 애로사항 직접 청취”[하남] 이현재, 신도시 대중교통 대책 마련 위해 ‘동분서주’

   
▲ ⓒ 교차로저널
   
▲ ⓒ 교차로저널

[하남] 이현재 의원(새누리당, 하남)이 미사강변도시를 오가는 버스에 탑승해 민원을 직접 청취하는 등 신도시 주민들의 대중교통 문제 파악과 해결에 나섰다.

5월 10일 이른 아침 6시 40분, 하남 종합운동장과 미사 1213단지 정류장에서 각각 83번 버스에 올라 상일역까지 두 차례 이동한데 이어, 미사 28단지를 경유하는 81번 버스에도 탑승해 대중교통 이용과 관련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안을 파악했다.

이현재 의원을 만난 승객들은 “아직도 출퇴근 시 배차시간 지연 등으로 항상 만원버스에 탑승하게 돼 불편이 크다”면서 “강변역 방면 노선 신설, 광역버스 신설, 1-4번 배차간격 축소, 주말 배차간격 단축 등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개선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현재 의원은 “초기에 비해 버스 증차 및 노선변경으로 다소 대중교통 문제점이 개선되었지만 출근 시 여전히 만차운행으로 이동이 어렵고 안전 우려도 있다”면서 “실제 탑승해보니 출근시간 대에는 발디딜 틈조차 없이 운행 중인 버스가 대부분인 만큼 조속한 배차시간 단축 및 증차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 의원의 버스 현장 민원청취에는 박진희 시의원도 함께했다.

그동안 이 의원은 지난 4월 20일 남경필 경기도지사, 5월 2일 국토부 차관을 면담, ▲위례신도시 버스노선 등 교통망 개선 및 치안시설 설치 ▲위례신사선 위례하남역 연장 ▲학군 개편 등을 위한 ‘위례신도시 대책위원회’ 설치를 요청한 바 있다.

이어 그는 후속 조치로 지난 9일 경기도 정의돌 공공택지과장과 차선호 택지계획팀장, LH 담당자, 하남시 관계자 및 윤태길 경기도의원, 김승용 하남시의회 의장, 윤재군 부의장, 문외숙, 박진희 시의원을 비롯해 단지별 입주자 대표단과 학교 운영위원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협의회가 개최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입주민들은 소방서와 파출소 등 기반시설 설치와 학급 과밀화 문제 및 위례고 정원 대책 등 교육관련 문제를 비롯해 택시 시계요금 폐지, 31번 노선 변경 등 대중교통의 조속한 확충을 촉구하는 한편, 위례신사선 하남연결, 장지지하차도 조기개통 등 도로망의 조기 개통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기도에서는 위례신사선 하남 연장을 적극 검토하고, 고등학교 과밀 시 성남으로 통학이 가능하도록 조치하는 개선책을 마련하는 한편, 향후 매 분기별로 회의를 개최, 추가적으로 개선책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