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지하철 일부구간 안전문제 심각”[하남] 오수봉 의원, 지하철 공사현장 점검 통해 지적

안전요원 미배치 및 야간 유도등 미설치

   
▲ 오수봉 시의원인 공사 관계자와 함께 지하철 공사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교차로저널

[하남] 하남 지하철 공사 일부구간의 안전문제가 심각,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같은 주장은 오수봉 의원이 제기한 것으로 오 의원은 최근 하남 지하철 공사구간에 대한 현장 방문을 통해 안전문제를 점검했다.

오 의원은 지난달 27일 지하철 5호선 4공구 공사현장을 방문, 엘리베이터 설치 위치에 따른 보행자와 차량 통행 불편 여부를 확인하고 90㎝밖에 되지 않는 보행통로 개선을 요구한 바 있다.

이어 그는 지난 4일에 나머지 구간인 2·3·5공구 현장을 방문, 현장소장 및 감리 등 관계자들과 함께 시민 불편사항 및 안전 등을 점검하기도 했다.

이날 오수봉 의원은 “대부분 구간에서 공사가 순조롭게 잘 진행되고 있으나, 안전요원 미배치 및 야간 유도등 미설치 등 일부구간에 안전조치 미흡으로 인한 사고위험이 있어 시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한 오 의원은 도로 임시포장이 매끄럽지 않아 통행 차량의 손상뿐만 아니라 사고위험이 있음을 지적하며 함께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특히 오 의원은 “미사지구를 지나는 2공구 현장 중 지하철 환풍기(폭2m, 높이2m, 길이7m)가 인도 한복판에 설치될 예정이어서 보행권에 지장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환풍구에서 나오는 탁한 공기를 보행자가 마실 수밖에 없어 설계변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으로도 오수봉 의원은 지하철 공사가 완공될 때까지 공사로 인한 시민불편이 없도록 수시로 현장 점검할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하남 지하철 5호선 2공구 현재 공정률은 11.98%, 3공구 30.1%, 4공구 10.14%, 5공구 1.98%로 1·2·3공구는 2018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이며, 4·5공구는 2020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에 있다.

다만, 2공구는 현재 여러 가지 사유로 당초 계획보다 늦어져 2018년 개통이 불투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