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5선 의원 되어 정치개혁 완수할 것"[여주] <연속기획> 여주양평 선거구 새누리당 정병국 후보

"중단 없는 지역발전으로 약속드린 더 큰 여주를 만들 것"
"국민을 두려워하고 작은 소리도 크게 듣는 정치 할 것"


   
▲ 새누리당 여주양평 선거구 정병국 후보 ⓒ 교차로저널

1. 이번 선거에 출마하시게 된 동기는?
여러분이 키워 주신 덕분에 여기까지 왔습니다. 여주, 양평 주민들께서 한 표, 한 표 모아주신 소중한 권리가 있었기에 바로 지금의 정병국이 있을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이 계셨기에 소신껏 발언하며 정치개혁에 앞장 설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여러분의 자존심을 지키겠습니다.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바꾸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먼저, 중단 없는 지역 발전으로 여러분께 약속드린 더 큰 여주를 만들겠습니다. 둘째, 집권여당의 책임 있는 중진의원으로 더 이상 불행한 대통령을 만들지 않고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이끌어 내겠습니다. 셋째, 5선의 국회의원이 되어 정치개혁을 완수하고 더 큰 대한민국을 만들어 내겠습니다.

2. 현재 여주시의 가장 시급한 문제는?
우리 여주는 그 어느 때보다 획기적으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여주는 지난 2013년 시로 승격하여 118년 만에 여주목의 영광을 되찾았습니다. 또한 2012년 4,500억 원 남짓이었던 여주의 1년 예산은 금년 5,127억 원으로 대폭 증대되어 여주의 가능성을 한층 더 크게 실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여주의 발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성남-여주 복선전철’이 올 상반기 개통을 앞둬 본격적인 여주전철 시대가 열림. 수년째 정체되어 있던 ‘여주-가남 지방도 333호선’ 역시 금년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여주의 역사와 문화를 담아낼 ‘여주박물관’이 5월 완공되며, 총 465억이 투입되는 ‘반려동물 테마파크’는 국내 천만 애견인들의 필수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하지만 여기서 멈추면 안 됩니다. 여주의 더 큰 발전을 위해서는 냉정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준비해야 합니다.

   
▲ ⓒ 교차로저널

3. 정병국 후보의 대표공약은?
첫째 여성들의 출산과 건강증진, 치유를 돕기 위한 도립산후조리원 및 마더센터를 육아관련 원스톱 행정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겠습니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도서관 및 청소년회관 건립도 추진하겠습니다.
둘째, 여주의 지리·환경적 장점을 바탕으로 젊은이들이 모이고 미래지향적 일자리를 창출해 ‘오고 싶고’ ‘살고 싶은’ 여주를 만들겠습니다. 이를 위해 강천섬을 수도권 이천만이 누릴 수 있는 생태정원(종합 스포츠센터, )으로 조성하겠습니다.
셋째, 전통과 문화 관광의 명품 여주를 만들겠습니다. 당남리섬에 젊은이들을 위한 캠핑장을 조성하고 세계 대학가요제를 개최해 대한민국 명품 브랜드로 키워 세계의 축제로 발전시킬 계획입니다.
넷째, 살기 좋은 농촌 명품 여주를 만들기 위해 점동 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사업을 조기에 완공하고 점동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추진 할 것입니다. 또한 지역의 농산품을 가공해 판매도 하고 맛 볼 수도 있는 한식 빌리지도 조성하겠습니다.
다섯째, 지역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도로를 확장하고 조기착공 해 나갈 것입니다. (여주–양평간 국도 37번 확포장 / 여주–가남간 지방도 333번 완공 등)또한 강천역사 건립을 추진하고 전철도 원주까지 연장을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4. 유권자께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다면?
“답은 현장에 있고, 정책은 국민의 삶에서 나온다.”라는 일념으로 국민을 두려워하고 작은 소리도 크게 듣는 정치를 하겠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꿈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여주 그리고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

 

   
▲ ⓒ 교차로저널


주요공약
산업단지 공장부지 + 연구기관 + 주거(주택)단지 갖춰진 벤처타운 조성
강천섬을 수도권 2천만이 누릴 수 있는 생태정원으로 조성
강천역사 건립 추진 및 전철 원주까지 연장 추진

주요경력
(전)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현) 19대 국회의원

이경훈 기자  littli18@hanmail.net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