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점동 농촌용수 개발사업 예타 통과[여주] 국비 1천314억원 투입, 내년 상반기 착공

물부족 겪는 여주·이천 곡창지대에 안정적 농촌용수 공급가능

   
▲ 정병국 국회의원 ⓒ 교차로저널

[여주] 새누리당 정병국 의원(4선, 여주.양평)은 3월 9일 “점동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된다”고 밝혔다.

‘점동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은 여주시 △점동면 뇌곡리외 8개리(535ha) △가남읍 금곡리외 4개리(220ha) △여흥동외 7개리(255ha)와, 이천시 △설성면 금당리외 5개리(298ha) △장호원읍 나래리외 12개리(828ha)등을 포함한 총 면적 2,648ha에 달한다.

사업기간은 금년 설계에 들어가 2017년에 착공된 후 2026년 완공 예정으로 10개년에 이르며, 사업비는 총 1,314억원(전액 국비)이다.

이와 관련 정병국 의원은 “우리 여주는 명품 쌀 생산지임에도 불구하고 농업용수 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며 “여주시민들의 오랜숙원 사업이 결실을 맺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점동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통해 안정적 농업생산 기반을 구축하고, 경기도 쌀의 명품화에 한층 더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정 의원은 본 사업을 위해 수차례의 현장간담회를 진행해 왔으며, 기획재정부 및 관계부처와의 꾸준한 협의를 통해 지난해 본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