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선거구 분구 관계없이 경선까지 완주”[광주] 박혁규 전 국회의원 총선 출마 선언

1월 13일 예비후보 등록 후 기자회견 열어
이우경 전 광주시의회 의장, 임종성 전 경기도의원도 예비후보 등록

   
▲ 박혁규 전 국회의원이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교차로저널

[광주] 박혁규 전 국회의원이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 13일 총선 예비후보 등록 후 시청 기자실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출마 이유와 광주시 비전에 대한 자신의 구상에 대해 밝혔다.

특히, 박 예비후보는 광주시 선거구 분구와 관계없이 끝까지 당내 경선에 참여한다는 계획이어서 총선 출마가 확실 시 되고 있는 노철래 현 국회의원과 이우경 전 광주시의회 의장 등과의 당내 경선이 불가피해졌다.

이날 박 예비후보는 “각종 규제로 불이익을 감내해온 지역민의 아픔과 지역숙원 사업을 시원하게 해결하려 한다”면서 “광주시가 물류, 교통, 교육, 환경, 복지도시로 성장하고 발전하기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어 그는 “광주시민을 위해 낮은 자세로 섬길 각오가 되어 있다”면서 “장년층과 노년층은 물론 우리나라와 광주시의 미래인 젊은 세대에게도 친근하게 다가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 예비후보는 광주시 발전 구상을 묻는 기자 질문에 대해, ‘교통난 해소’와 ‘불합리한 규제개혁’, ‘계획된 신도시 개발’을 꼽았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박 예비후보는 “다년간 다져진 정치경험과 경력 그리고 모든 인맥을 동원해 마무리 되지 못한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겠다”며 “그것이 광주시민에게 지난 과오를 갚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선거구 분구 여부와 상관없이 끝까지 당내 경선에 참여할 것”이라며 “만약 선거구 분구 시 제2선거구(오포, 초월, 곤지암, 도척)로 출마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지난 12일에는 이우경 전 광주시의회 의장(새누리당)과 임종성 전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