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남이천IC 개통, 남부권 발전 기대[이천] 교통체증 해소 및 관광 활성화 기여

   
▲ 조병돈 이천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교차로저널
   
▲ 조병돈 이천시장 ⓒ 교차로저널

[이천] 이천시 전역의 교통환경 개선은 물론, 이천 남부권역의 교통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시켜 줄 중부고속도로 남이천 나들목(IC)이 모든 공사를 마치고 24일 오후 2시 개통됐다.

총 362억원이 투자돼 지난 2013년 6월 공사에 들어간 남이천IC는 중부고속도로 호법JCT에서 남쪽으로 약 5㎞ 떨어진 곳에 있으며 연결 도로 4개, 교량 3개, 영업소 1곳으로 구성됐다.

지금까지 중부고속도로 이천 구간에는 서이천나들목(IC)이 유일해 중부고속도로를 이용해 이천을 오가는 모든 차량들은 서이천나들목(IC)만을 이용할 수 밖에 없어 이에 따른 불편과 시간이 낭비되는 등 그동안 이천 남부지역에서 중부고속도로를 이용할 경우 서이천IC나 이천IC, 덕평IC 등을 거쳐야만 했다.
 
이에 따라 남이천나들목(IC)이 개통됨으로써 이런 불편과 애로사항이 크게 해소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이천시는 신둔-마장-호법-모가-설성-대월-부발-백사 지역을 연결하는 순환 도로망 구축과 함께 국지도 70호선, 시도 11호선, 시도 12호선, 지방도 329호선을 연결하는 남이천 IC 설치를 강력히 추진해 왔었다.

특히, 남이천IC 설치는 2002년 8월 한국도로공사에서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 계획에 따라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세종시 건설에 따른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계획 발표로 인해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이 보류, 한 때 남이천IC 설치가 무산 위기를 겪기도 했었다.

이를 위해 이천시는 지난 2003년 10월부터 2005년 8월까지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와 경기도를 수 차례 방문, 남이천IC 설치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해 강조했지만 그 때마다 번번이 남이천IC 설치 불가의 답변만 되돌아 왔었다.

하지만, 이천 남부권역 주민들이 힘을 보탰고, 특히 남이천IC 설치사업을 관철시키기 위해 지난 2006년 12월 모가면 주민들은 모가면 남이천IC 추진위원회를 자율적으로 구성, 대대적인 남이천IC 유치 활동을 전개하기도 했다.

결국, 2006년 12월 국토교통부는 불가능하다는 의견에서 벗어나 '남이천 IC설치 사업비 전액을 지방비로 부담할 경우에는 설치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내 놓으면서 사업추진에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이어 조병돈 시장을 비롯해 관련 국·과장들이 건설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을 수십 차례의 방문과 협의를 통해 2010년 10월 26일 국토교통부로부터 마침내 도로연결 승인을 얻어내는데 성공했으며 2010년 10월 29일 한국도로공사와 남이천 IC 설치를 위한 협약서 체결도 이끌어 냈다.

남이천 IC설치는 2003년부터 2011년 공사착수에 이르기까지 무려 9년이라는 긴 세월이 걸렸다. 그 동안 조병돈 시장을 비롯해 이천시민 등 수많은 관계자의 땀과 노력이 없었다면 결코 쉽지 않은 사업이었다는 것이 일반적인 중론이다.

이날 조병돈 시장은 “남이천IC를 설치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총사업비 362억 원의 예산 확보가 급선무였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부처를 수십 차례 방문해 건의한 끝에 특별교부세 10억, 특별조정교부금 80억원을 가져 올 수 있었다”며 당시의 어려움을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남이천IC 개통으로 이천시는 명실상부한 교통의 요충지로서 한 단계 더 다가섰다”며, “특히, 중부고속도로 교통체증 분산과 물류비용 절감, 지역경제 활성화 및 관광자원의 활성화로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 조감도 ⓒ 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니돈 내돈 2015-12-23 19:56:41

    http://shindonga.donga.com/3/all/13/110707/1   삭제

    • 니돈내돈 2015-12-23 19:55:50

      ‘골프 나들목’ 남이천IC 특혜논란

      남이천IC 바로 옆에 MB 사돈기업 골프장(효성) 들어선다



      2011년 12월 호


      기사공유








      댓글 쓰기


      폰트사이즈 조절



      지면보기
      인쇄



      2011년 12월 호


      ‘골프 나들목’ 남이천IC 특혜논란

      1/3


      기사공유







      0


      http://shindonga.donga.com/3/all/13/110707/1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