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광주시 문화관광 대변화 예고"[광주] 새광주 관광전략 용역 결과보고회 열려

남한산성 야간경관 및 도보여행 코스개발

   
▲ ⓒ 교차로저널

[광주] 복선전철 개통을 앞두고 광주시의 새로운 관광전략이 수립됐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7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경기관광공사 관계자와 주요 부서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맑고 풍요로운 새광주 관광전략 수립 용역 결과보고회’를 개최했다.

경기관광공사가 내 놓은 새광주 관광발전 방안은 크게 ▶새광주 르네상스 프로젝트 ▶광주시 문화콘텐츠 강화 ▶남한산성 관광활성화 ▶관광기반 및 인프라 구축이다.

새광주 르네상스 프로젝트는 新너른고을 문화발굴 프로젝트와 새광주 스토리텔링 관광자원화를 구분되는데 경기관광공사는 약 7억원을 들여 광주시 전역을 대상으로 현재 보유하고 있는 관광자원과 잠재자원을 종합적인 시각에서 재점검하고 자원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재해석을 통해 새롭고 신선한 기운이 넘치는 도시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우선, 新너른고을 문화발굴 프로젝트의 경우 광주시에 산재한 유무형의 지역 역사문화자원을 현재의 공간 속에서 확인하고 이야기와 연결시켜 실제로 살아있는 광주시의 문화관광 콘텐츠로 복원하는 것으로 광주시 지역고유의 역사문화적인 흔적을 발굴하고 새로운 관광자원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경기관광공사는 이를 위해 읍면단위 또는 일정 권역별로 ‘너른고을 스토리발굴 시민조사단’ 모집, ‘너른고을 스토리발굴위원회’의 구성 및 상설 지원체계 구축 등을 제안했다.

또한, 새광주 스토리텔링 관광자원화의 경우 광주시의 문화관광 자원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유발하고 잠재방문객을 확보해 광주시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 각인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으로 광주시 대표스토리 관광지에 스토리텔링 안내판과 관광상징물 제작 및 설치 등이 추진된다.

경기관광공사는 광주시 문화콘텐츠 강화를 위해 도심공원을 예술 공원화하는 광주시 공공미술 프로젝트와 허난설헌길 조성, 광주옛길 개발하자고 주장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정신희 복지교육국장은 “새로운 광주시의 문화 관광의 틀을 만드는 만큼 주무부서 뿐만 아니라 광주시 전체의 관심과 각종 제안들이 필요하다”면서 “경기관광공사에서도 용역보고회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남한산성 관광활성화와 관련 다양한 의제가 다뤄졌는데 남한산성 문화지도 제작, 남한산성 문화제 활성화, 야간 프로그램 개발, 장승프로젝트, 도보여행 코스개발 등이 그것이다.

특히, 공사는 남한산성 야간경관 도입을 통한 집객력과 체류형 관광지로 도약하고자 약 10억원을 들여 야간프로그램을 개발하고자 제안했으며 남한산성에서 분원리를 잇는 도보여행 코스도 개발, 역사와 문화, 자연, 인문자원을 결합시키자고 했다.

관광도예팀 관계자는 “오늘 제안된 사안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차례 관련부서 회의와 시민들의 의견을 들어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관광공사의 제안사항 일부가 광주시의 실정에 맞지 않는다는 일부 공무원들의 지적도 있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