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세계무대로 진출하는 이천의 공예산업[이천] 브랜드'I∙CERA'로 프랑스에 이어 중국 진출 '호평'

   
▲ ⓒ 교차로저널
   
▲ ⓒ 교차로저널

[이천] 이천시가 지난 2010년 7월 대한민국 최초로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지정된 가운데 세계 유수의 국가와 교류하며 이천시 공예산업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특히, 시는 매년 세계 창의도시들이 참가하는 창의도시 연례회의 참석을 통해 연간 활동 및 상호협력사업 등을 공유하고 있으며 이런 세계무대의 활동을 통해 공예 중심도시의 역할과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

실례로 이천의 도자기가 ' I·CERA'라는 브랜드를 갖고 지난 9월 4일부터 5일간 프랑스 파리 노르 필팽트 박람회 공원에서 열린 ‘2015 메종오브제 추계 파리’에 참가했다.

당시 이천시의 전시코너에는 이천과 자매도시를 맺고 있는 프랑스 리모주시 에밀호제 롱베르티 시장을 비롯하여 10여명이 방문하여 전시를 축하했으며 특히, 주 프랑스 모철민 대사도 전시장을 찾아 "대한민국 이천의 도자를 국익차원에서 프랑스에 알리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번 메종오브제에는 이천을 대표하는 신진작가 12명이 참가해 ‘한국의 미와 아름다운 쓰임’이라는 주제로 전시공간을 구성했다. 이천시 전시코너는 박람회 25만㎡ 면적 가운데 64㎡의 작은 공간이었지만 끊임없이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져 이천도자의 우수성을 유감없이 보여주었다는 평가다.

특히, 5일간의 박람회 기간 중 총 131건의 상담과 프랑스 외 유럽 전 지역을 관할하는 백화점, 레스토랑, 디자인 제품 편집상 등 각국의 여러 분야의 바이어가 방문, 전시 현장에서 5천만원 상당의 상품 판매와 계약실적을 올렸으며 추후 성사될 계약금액을 포함하면 약 10억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가 성사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이천시는 중국에서도 이천의 뛰어난 공예품을 알리는데 성공했다. 지난 10월 18일부터 5일간 중국 징더전 박람회센터에서 열린 ‘2015 중국 징더전 국제도자박람회’에 참가, 프랑스에서 거둔 성과를 뛰어넘는 좋은 결과를 얻었다.

당시 13개국 910개 업체에서 약 2천여개의 부스에 참가했으며 이천시는 생활차기와 차 도구 등의 작품 전시뿐만 아니라 4천만원에 이르는 판매성과도 올렸다. 이는 지난해보다 약 12% 증가한 수치다.

조병돈 시장은 “이천의 도자는 아시아를 넘어 유럽인들의 관심과 좋은 반응 속에 유럽무대까지 진출하고 있다”면서, “이천의 도자브랜드인 I∙CERA가 ‘경제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