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6•4 선거 지역 광고업체 등 신바람엄격한 선거법 음식점, 주점 등은 실종

6•4 지방선거가 22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광고업계가 '선거 특수'에 대한 기대감으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여야 각 당의 공천이 마무리되면서 그 동안 경선을 위해 물밑 탐색전을 전개하던 예비 후보들의 행보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관련 업계의 움직임도 덩달아 빨라지고 있다.

하남시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선거비용 제한액을 보면 하남시장은 인구수에 따라 최고 1억 4000여만 원, 지방의원은 최고 4600여만 원 등으로 시장 3명, 도의원 4명, 시의원 10명(비례대표 포함)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10억 원 정도의 비용이 뿌려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예비후보 선거전략 수립부터 본 선거운동 전반을 책임지는 여론조사 업체를 비롯, 플래카드 제작, 정치 기획사 등이 물량 수주를 위해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정치 컨설팅업체들이 후보들의 표정관리에서 말투, 헤어스타일에 이르기까지 이미지 메이킹에 나서면서 사진관, 미용실 등도 '반짝 특수'를 기대하고 있다.

반면 선거호황을 톡톡히 누려왔던 관광버스 업계나 음식점, 주점 등은 강화된 공직선거법의 칼날 앞에 냉랭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어 대조를 보이고 있는 상태다.

식당업계는 세월호 참사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데다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시점부터 선거일인 다음달 4일까지를 '지방선거 불황기간'이라고 부를 지경이다.

개정선거법은 선거 운동 기간 중 동창회를 비롯한 향우회, 산악회, 종친회, 계모임 등 각종 모임을 금지하고 있어 유권자들이 쓸데없는 오해를 피하려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한 탓이다.

모 기획사 관계자는 "예비 후보자들과 정치 신인들로부터 컨설팅 의뢰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는 반면, B음식점 업계 관계자는 "단체 모임을 예약했다가도 취소하는 경우가 많다"며 "다른 식당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라고 귀띔했다.
 

이재연 기자  dish@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