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6·4지방선거 표밭현장 이모저모]하남시장 예비후보, 교인 표심 잡기 부심

하남지역 여야 기초선거 후보들은 이날 자신이 다니는 교회와 교인이 많은 교회를 중심으로 잰걸음을 하며 교심잡기에 주력.

특히 후보자들은 예배를 드리기 위해 교회를 찾은 유권자들에게 소중한 한 표를 부탁하는 등 표심 모으기에 안간힘. 새누리당 김인겸 하남시장 예비후보(60)는 11일 자신이 다니고 있는 하남교회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식당봉사에 할애.

김 예비후보는 "나라가 어려울 때일수록 떠올릴 수 있는 꼭 필요한 사람이 되겠다"며 신앙심에 깊숙이 파고들기 위해 부심. 이어 김 예비후보는 전통시장을 찾아 "하남시장에 입성하면 대형 할인점으로부터 전통시장과 영세 상인을 보호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

동부제일교회 교인인 새정치민주연합 이교범 예비후보(61)는 오전 11시 예배를 마친 뒤 선거사무소를 찾은 지지자들에게 "지금까지처럼 최선을 다해서 유권자들을 만나고 한 표라도 찍어주셔야 이길 수 있다는 간절한 심정으로 뛰고 있다"며 "얼마 남지 않은 기간에 더 많은 시민들을 만나 부지런히 인사하고 진정성을 보여주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

이 예비후보는 "하남이 자신의 연고지임을 부각시키며 "태를 묻은 고향에서 5번이나 밀어 줘 시의원과 시장에 당선됐었다"고 운을 뗀 후 "민선 5기에 못다 이룬 사업들을 마무리하고 고향땅에 뼈를 묻을 각오"라고 비장한 심경을 토로.

크리스챤인 무소속 이옥진 예비후보(68)도 서울 소망교회에서 오전 예배를 드린 뒤 오후 상가와 전통시장 등을 돌며 "하남지역의 민심을 대변할 수 있는 사람은 자신뿐이라며 당선되면 불필요한 그린벨트를 대폭적으로 풀어 낙후된 지역을 탈바꿈시키겠다"고 강조.

이 예비후보는 "지금까지 정치인들이 하남 발전을 위해 한 일이 무엇이냐"고 반문한 뒤 "하남의 자존심을 찾기 위해서는 그린벨트 전문가인 무소속 후보를 뽑아 하남 발전을 앞당기자"고 주장.
 

이재연 기자  dish@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