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소식
하남, 가정의 달 맞아 특별위생점검 실시민관 합동 112개소 특별점검으로 식품안전사고 예방키로

하남시는 5월말까지 가정의 달을 맞아 대형음식점 등에 대한 특별위생점검을 실시한다.

이를 위해 시는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민?관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 대형음식점 35개소, 어린이 놀이시설이 설치된 판매업소 3개소, 고속도로 휴게소 내 식품취급업소 12개소, 어린이식품안전보호구역 내 조리?판매 업소 62개소 등 총 112개소에 대한 특별위생점검을 통해 식중독 및 식품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고 밝혔다.

주요점검 내용은 △식품 등의 위생적 취급기준 △무신고?무표시 제품 제조?가공?조리 판매 여부 △냉동?냉장식품의 보존과 유통기준 준수 여부 △놀이시설 설치 음식점 등의 시설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앞서 시는 식중독 예방 등을 위한 홍보물 및 서한문을 3회에 걸쳐 1425개소 음식물 판매업소 등에 발송해 식품안전사고 예방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점검을 통해 위반업소에 대해 영업정지, 고발 등 행정처분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점검과 사후 관리를 통해 먹거리 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dish@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