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광주시, 복지사각지대 발굴해 지원남한산성새마을금고와 민관 협력 협약 체결

   
▲ ⓒ 교차로저널
광주시는 소외계층에 대해 실질적 도움이 되는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복지 발전에 기여하고 지속적인 상호교류 및 협력을 통한 민관의 상생 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자 남한산성새마을금고와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1일 시장실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조억동 광주시장을 비롯, 남한산성 새마을금고 김정길 이사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남한산성 새마을 금고는 매년 1백만원씩 3년간 3백만원을 관내 저소득층 및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시민을 발굴해 지원하게 된다. 또한, 사랑애 집고치기(HAPPY HOUSE) 사업을 통해 지원되는 이번 사업을 점진적으로 개선·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조억동 시장은 “지역사회에서 창출된 수익을 지역으로 환원하는 기틀을 마련해 민간자본 확충을 통한 맞춤형 복지서비스제공에 기여할 것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