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세대를 아우르는 ‘온 가족 공연’이 대세다!"'한여름 밤의 재즈콘서트'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공연 마련

   
▲ ⓒ 교차로저널
요즘 공연장에서는 세대를 아우르는 ‘온 가족 공연’이 대세다.
방학을 맞은 어린이부터 공연장 나들이가 쉽지 않은 직장인이나 주부까지 온 가족이 손잡고 함께 관람하기 좋은 공연들이 즐비하다.
‘온 가족 공연’은 일상에서 느낀 세대 간 간극을 좁히고 공통 화젯거리가 될 소중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추억이 될 만한 가족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공연장에서 자신 있게 추천하는 ‘온 가족 공연’들에 주목해보자.

하남문화예술회관, ‘한여름 밤의 재즈콘서트’, ‘하프콘서트’
“시민들이 접하기 어려운 장르,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게 한다”

하남문화예술회관이 온가족 공연으로 8월에는 ‘한여름 밤의 재즈콘서트’를, 9월에는 ‘하프콘서트’를 선보인다.

하남문화예술회관의 박만진 팀장은 “하남은 극장이 한 곳도 없을 정도로 문화적 부분이 빈약하다. 하남 주민이 공연을 자주 보기는 어려운 상황인 만큼 우리 공연장은 저렴한 가격으로 공연을 볼 수 있도록 했다. ‘한여름 밤의 재즈 콘서트’는 온 가족이 느긋하게 와서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공연이 끝나고 나면 맥주도 나눠준다. 재즈공연은 쉽게 접할 수 있는 곳이 많이 없다. 시민들이 접하기 어려운 장르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8월 26일 선보이는 ‘한여름 밤의 재즈콘서트’에서는 실력파 연주자들로 구성된 ‘전영세 트리오’의 연주를 들을 수 있다.

   
▲ ⓒ 교차로저널

재즈 피아니스트 전영세는 1급 시각장애라는 핸디캡을 가지고 있지만, 사물, 향기, 공간, 색상 등을 음악적으로 해석하는 능력이 독특하다.

특히, 그의 앨범 중 수록곡인 ‘Rainy Afternoon’은 ‘비 오는 오후’ 이미지를 ‘그’만의 감성으로 해석했다. 그 외에도 ‘전영세 트리오’의 콘트라베이스 김인영은 ‘자라섬재즈페스티벌’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했다. 드럼 김상헌은 ‘2004년 서울 드럼페스티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인재다.

이날 공연에는 ‘전영세 트리오’의 앨범 수록곡 및 유명재즈곡도 연주된다. 그중 2집 ‘Golden Compass’의 4번째 수록곡 ‘Golden Compass’는 음악적 방향과 인생에 대한 회상을 표현했다.

‘I Got A Woman’은 콘트라베이스의 매력적인 보이스를 시작으로 드럼의 빠른 비트가 특징이다. 이 곡은 미국의 소울 음악의 대부이며 ‘전영세’처럼 시각장애인인 ‘(故)레이 찰스’의 히트곡이다.

   
▲ ⓒ 교차로저널

9월 3일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는 가을의 초입에 어울리는 ‘하프콘서트’도 준비했다. ‘하프 콘서트’는 고전 명작 영화와 음악이 동시대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소개하는 신선한 온 가족 클래식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서 관객들은 쉽게 볼 수 없는 하프의 아름답고 섬세한 선율을 직접 감상할 수 있다.‘하프콘서트’의 공연 관계자는 “하남시는 위치상 서울과 가깝다. 부모님들이 아이들에게 좋은 공연을 보여주려는 니즈가 많다고 생각한다.

엄마의 마음으로 아이들을 위해서 선곡 작업을 했다. 어른들 또한 하프란 악기로 명작들을 재미있게 만날 수 있다. 여러 연령층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실력파 하피스트 이기화가 재해석한 명작영화 OST의 아름다운 연주와 함께 바리톤, 소프라노, 타악기가 함께 해 하프와 다른 악기 간의 조화로운 하모니를 감상할 수 있다.

‘티파니에서 아침을’, ‘러브어페어’, ‘시네마 천국’, ‘사운드 오브 뮤직’, ‘오즈의 마법사’ 등 친숙한 고전 명화의 OST가 이색적인 음색으로 재해석된다.

   
▲ ⓒ 교차로저널
하남문화예술회관은 온 가족 공연을 기획하는 동시에, 공연장 주변을 관객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중이다.

박만진 팀장은 “하남문화예술회관에는 ‘어울마당’이라고 하는 야외극장이 있다. 하지만 주변이 아파트 단지라 시끄러울 수 있는 대관공연 대신 회관 주변의 콘크리트 바닥을 인조잔디로 바꾸는 사업을 시작했다. 저녁때 시민들이 가족끼리 돗자리 깔고 쉴 수 있고, 배드민턴도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이재연 기자  dish@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