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수해피해 기업들에 발빠른 복구 지원인력 2천여명 투입, 특례보증도 9개업체 승인

   
▲광주시 공무원들이 수해를 입은 기업체에서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 ⓒ 교차로저널

광주시가 이번 수해로 피해를 본 기업체들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광주시는 수해피해를 본 기업체의 신청을 받아 공무원 등 인력을 투입, 토사제거 및 물품 정비 작업을 통해 빠른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피해발생일부터 현재까지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인력을 지원, 227개소에 2,300여명이 복구작업에 투입되었으며, 살수차 및 준설차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소상공인에게는 재해구호기금 100만원이 지원되며, 경기신용보증재단의 재해복구자금 특례보증으로는 9개업체에 3억 7천여만이 승인되었다.

한국전력공사 및 이동통신사에서는 피해정도에 따라 전기요금 및 통신요금도 50~100%까지 감면해 주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기업체의 빠른 복구를 위해 지원가능한 모든 부분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