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감자 300박스, 불우이웃에 전달남녀새마을지도자, 도자박물관 휴경지서 수확

   
▲ ⓒ 교차로저널
   
▲ ⓒ 교차로저널
   
▲ ⓒ 교차로저널
 

새마을운동 광주시지회는 6일, 도자박물관 휴경지에 심은 감자를 수확하기 위해 조억동 광주시장과 김환회 새마을운동 광주시지회장을 비롯, 읍면동 남녀 새마을 지도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감자캐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남녀새마을 지도자들은 지난 4월에 심어 그동안 정성껏 재배해 수확한 감자 300여 박스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기증했다.

이번에 기증된 감자는 관내 불우이웃가정 및 향림원 등 34곳의 사회복지시설과 지역아동센터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