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29번째 생일 맞아 저금통 기탁"불우이웃에 써달라" 퇴촌면에 전달

   
▲ ⓒ 교차로저널

지난 11일 광주시 퇴촌면 원당리에 거주하는 이희준(남, 29세)씨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사랑의 동전 저금통을 퇴촌면사무소에 기탁했다.

이 씨는 어렸을 때부터 동전을 모아왔는데 자신의 29번째 생일을 맞아 그동안 모은 410,680원을 기탁하며, “적은 금액이지만 이웃을 위해 사용하는 것이 뜻 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두 퇴촌면장은 “이번 사랑의 동전저금통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훈훈한 마음을 전달하고, 따뜻하고 행복한 퇴촌면을 만들 수 있는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퇴촌면 새마을부녀회(회장 김재연)와 보양교회에서도 정기적인 후원으로 지속적이고 건강한 후원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