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지역 도서 방문판매 피해 속출공공기관 사칭… 반품·계약해지도 안돼

 최근  하남지역에 방문판매와 관련 피해를 입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소비자들의 일부는 '헌책 보상판매', '특별사은행사' 등에 현혹돼 방문판매원들로부터 유아용 교재를 구입한 소비자가 청약 철회나 계약 해지를 요구해도 이를 거부하거나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등 '배 째라'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부모들의 속앓이가 깊어지고 있다.

 

소비자들은 방문판매원의 화려한 말잔치에 현혹돼 전집이나 세트 등 고가의 도서를 구매하게 되지만 제품을 구매하고 난 후  도서의 질이 떨어지거나 아이와 연령과 맞지 않아  교환 환불 요구하면 '포장훼손'으로 거절하거나 과도한 사용손해율을 적용, 소비자들의 말문을 막고 있다.

 

또 방문판매원들은  부모들의 조기교육 붐을 노리고 상당수가 주소지와 연락처를 제대로 알려 주지 않거나 계약서를 가짜로 기재하기 때문에 반품·환불을 요구하는 데 애를 먹는 실정이다.

 

실례로 주부 김모(39·신장동)씨는 지난 7월 말 서적판매상협회 직원을 사칭한 40대 판매사원의 "한글맞춤법 변경으로 헌책을 새 책으로 할인 가격에 바꿔 주겠다"는 말에 책값 60만원을 지불했다가 뒤늦게 가격이 터무니없이 비싼 사실을 알고 반품하려다 거절당했다. 

 

하지만 내용이 단순하고 인쇄상태도 조잡해 환불을 요구했지만, 학원으로부터 장기할인 조건의 계약이라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이에 대해 하남지역 소비자단체 관계자는 "방문판매 유아용 교재에 대한 민원이 빈발하고 있는 만큼 판매원의  설명에 현혹되지 말고  충동구매를 피하며 계약서를 반드시 교부받아야 한다" 며 "판매원이 구두로 약속한 내용을 계약서에 기재해야 하며 현금보다는 카드로 결제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이재연 기자  dish@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