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책적 지원 시급한 '희망유아교육사'발달지연.다문화가정 유아, 광주.하남권 소외

 발달지연 아동학습 지원 및 다문화 가정 어린이를 대상으로 학습활동과 한글습득을 도와주고 있는 희망유아교육사들이 광주.하남에는 한명도 배치되어 있지 않아 정부 유아교육 정책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지적이다.

 

 

20일 경기도 및 광주.하남교육청 및 유치원등에 따르면 만3세부터 취학 전 유아 중 기관 미이용 및 유치원 발달지연 유아에 대한 교육활동과 진단 및 교육, 다문화가정 유아와 부모의 한글 및 한국문화 교육지원을 위해 교육과학기술부가 희망유아교육사를 보조해 주고 있다.

 

희망유아교육사들은 유치원 교사 자격증이나 아동 관련 자격증 등을 소지하고 있는 전문가들로 주 3~4회, 사립유치원이나 다문화 가정을 직접 방문해 어린이와 이주여 성 등을 대상으로 학습활동지원과 한글 가르치기 등의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하지만 희망유아교육사들이 파견된 곳은 경기도의 경우 제도의 수혜자가 수원과 화성시로 국한되고 광주.하남을 비롯한 나머지 29개 시.군은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제 외됐다.

 

또 한국여성재단이 주관하는 다문화가정 자녀들에 대한 학습지원 프로그램도 서울 등 수도권과 영남지역에 한정돼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형평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이에 대해 다문화가정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는 지역의 한 관계자는 "예산이 적으면 적은대로 골고루 공유하는 게 옳지 않겠느냐"면서 "이후로는 이런 혜택이 모든 지 역으로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희망유아교육사가 필요한 것은 인식하지만 이 사업이 교과부 사업이다보니 한계가 있는 것 같다"며 "내년도에는 예산확보 등 여러가지 방안을 모색 하고 있다"고 했다.

 

 

이재연 기자  dish@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