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시-민주 지역위 당정협의회 개최지하철 5호선 연장 지원 등 4건에 대해 협조키로

 하남시와 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위원장 문학진)는 19일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당정협의회를 갖고 지역 현안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시에서 이교범 시장과 조익현 부시장, 국장들이 참석했고, 민주당에서는 문학진 국회의원을 비롯해 오수봉, 방미숙, 황숙희 하남시의원과 당직자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산적한 현안 해결을 위해서 앞으로 당과 긴밀하게 협조하겠다"라고 말했고, 문 의원은 "당과 시 가 지혜롭게 현안을 해결하자"라고 화답했다.

 

참석자들은 지하철 5호선 연장관련 기획재정부 수용결정 및 광역철도 지정, 감일-초일간 광역도로 개설비용 국비 650억 전액 지원, 선동 둔치체육시설 설치사업 국비 11억등 3건에 대하여 국가에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전천후 실내 배드민턴장 및 게이트볼장 건립지원 13억에 대해서는 문 의원이 지원키로 결정했다.

 

이들은 또 하남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구상 중인 대형 시책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 건의와 현안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국고 지원 등에 당이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앞으로 2개월마다 정례회 및 필요시 수시로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기로 하고 시정현안에 대해서는 지역 시와 지역 정치권이 정보 공유를 더욱 강화하고, 절대 현안사업을 관철하기 위해 긴밀한 네트워크를 통해 상호 협조해 나가는데 힘을 집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재연 기자  dish@kocus.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