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현재, 국토부 방문 지하철 연장 촉구"보금자리에서 검단산까지 연장해 추진해야"

 

 

 

한나라당 이현재 위원장(한나라당 제2사무부총장, 하남지하철유치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9일, 국토해양부를 방문해 철도관련 차관, 실장들을 만나 하남지하철 유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윤태길 도의원, 김승용 시의원과 함께 국토해양부를 방문하고 지하철을 담당하는 제2차관 및 교통정책실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위원장은 보금자리~검단산 노선이 타당성조사 용역이 나올 수 있도록 국토부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배려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국토해양부 제2차관과 교통정책실장은 "그동안 하남지하철 유치를 위해 열심히 노력한 이현재 위원장의 노력을 잘 알고 있다"며"노선 조정이 되었으므로 잘 되도록 기획재정부와 협의, 용역을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특히 교통정책실장은 "지하철 노선 연장은 국토부가 하는 일을 도와주는 뜻도 있어 오히려 우리가 감사를 드리고 싶다"라고 화답했다.

 

 


검단산역은 인구밀집지역인 부영, 신안, 은행아파트 등 5천273세대 2만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특히 주말이면 수도권에서 1만명 이상이 검단산을 찾고 있는 실정으로 하남 발전을 위해서도 꼭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검단산까지 지하철 연장을 염원하는 부영, 신안아파트 주민들의 서명부도 함께 전달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하남지하철은 반드시 검단산까지 들어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검단산역까지 용역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올 수 있도록 국토부 및 기획재정부, 용역담당 서울대 교수 등 관계자들을 만나 계속 설득하고 협조를 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규웅 기자  aa5767@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