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전-생활/체육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위로금 지급1인당 2천만원, 시에서 신청서 접수 시작

 

 

일제시대 당시 각종 노무로 강제동원 된 사망하거나 부상당한 유족 및 가족들에게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내년 6월말까지 신청을 받기로 했다.


28일, 광주시는 국외 강제동원 돼 사망하거나 부상당한 사람의 본인이거나 유족, 또는 생환자 중에 생존자와 노무 근로미수금 피해자 등에 대해 접수를 받아 위로금을 지급할 예정이라는 것.


위로금 규모는 사망자와 행방불명자는 1인당 2천만원, 부상자는 1인당 3백만원~2천만원이며 의료지원금으로 생환자 중 생존자에게 1인당 연간 80만원을 지급한다.


또, 미수금피해자는 당시 일본화폐 1엔을 대한민국 화폐 2천원으로 환산해 지급하고 미수금이 100엔 이하일 경우에는 100엔을 적용한다.


대상자는 1938년 4월1일부터 1945년 8월15일 사이에 일제의 의해 군인 또는 군무원, 노무자 등으로 강제 동원 돼 국내로 돌아오는 과정에 사망 또는 행방불명 된 사람과 부상당한 사람이다.


또, 같은 기간에 노무제공을 등을 한 댓가로 일본 및 일본기업 등으로부터 지급받을 수 있었던 급료 및 수당, 조위금, 부조료 등을 지급받지 못한 사람이다.


해당되는 사람은 광주시에 신청서와 유족대표자 선정서 등의 서류를 접수하면 시는 위원회의 지급 심의 결정을 거쳐 위로금을 지급하게 된다.

이규웅 기자  aa5767@kocus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