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학교급식 등에서 한우 원산지 둔갑하남하림유통센터 조사 결과 3건 적발

    [ 사진 = 하남하림종합축산물유통센터에서 원산지 검사를 하고 있다. ]

 

 

한우와 젖소 고기를 갈아서 팔거나, 미국산 쇠고기를 한우로 둔갑시켜 판매한 업체들이 쇠고기 유전자 검사를 통해 적발됐다.


경기도 축산위생연구소는 지난 5월 26일부터 7월 25일까지 2달 동안 학교급식과 대형유통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한우 652건을 수집해 검사한 결과 학교급식에서 2건, 대형유통매장에서 1건 등 총 3건의 가짜 한우고기를 발견했다고 27일 밝혔다.


가짜 한우가 발견된 학교는 안양 남초등학교와 여주여중에 납품된 쇠고기로 축산위생연구소의 쇠고기 유전자 검사결과 한우와 젖소고기를 갈아서 만든 것으로 판명됐다.


납품업체는 하남시에 소재한 하림종합축산물유통센터로 현재 축산위생연구소의 검사결과를 바탕으로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검사결과는 도내 268개 학교에 납품된 쇠고기 시료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축산위생연구소는 같은 기간 중 실시된 대형유통매장 쇠고기 안전성검사 384건 중 지난 6월 17일 광명시에서 관내 대형유통할인매장에서 수거 의뢰한 쇠고기가 가짜라고 판정했다.  축산위생연구소는 이 매장의 한우고기가 유전자 검사에서 한우가 아닌 것으로 판정돼 추적한 결과 미국에서 사육되고 있는 쇠고기와 유사한 것이라고 판명했다.


축산위생연구소 관계자는 “2008년 미국산쇠고기 광우병 파동 이후 경기도는 전국 최초로 7억원의 예산을 들여 한우 전문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며 “한우산업의 발전을 위해 누구나 믿고 먹을 수 있도록 한우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기존 검사법으로는 가짜 한우 여부를 가릴 수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규웅 기자  aa5767@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