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전-생활/체육
팔당 주민들, 한강살리기 현장 방문경안천 인공습지 등서 논란 사안 질의 토론

 

 

 

팔당호 수질정책협의회(대표 윤상익) 회원 20명이 한강살리기 공사현장 및 경안천 인공습지 등을 방문해 사업내용을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16일 가진 견학은 한강살리기 사업을 추진하는 취지를 이해하고 팔당상수원 수질관리 현장 등을 찾아 관찰함으로써 팔당지역 주민들이 어떻게 사업들을 받아들이고 협력해야 하는지를 느끼기 위해 실시됐다.


이날 답사는 한강살리기 6공구(강천보)현장을 들러 추진상황을 듣고 단양쑥부쟁이 군락지 확인과 토론을 실시했으며, 경기도가 조성한 경안천의 인공습지 현장을 확인하는 일정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사업의 기대효과, 수질개선 및 수해방지대책 그리고 수질오염예방대책 등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다양한 문제에 대한 질의와 토론을 했다.


팔당호 수질정책협의회 관계자는 “한강살리기 사업 현장에서 직접 설명을 듣고 눈으로 확인함으로써 사업의 필요성을 정확히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자연자원을 잘 활용할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재난해 대비할 수 있는 효과가 기대 된다"고 말했다.


팔당호 수질정책협의회는 팔당상류 지역 7개 시군을 대표하는 민간단체로서 팔당호의 수질개선과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설립됐으며, 규제받고 있는 팔당상류지역 주민들의 권익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앞장서고 있다.

양수석 기자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