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결혼이주자 외국인도 주민등록 등본에 기재다음달 1일 주민등록법 시행규칙 개정안 공포·시행

외국 국적의 결혼이주자도 배우자의 주민등록표 등본에 기재할 수 있고, 본인의 주민등록표 등.초본을 교부 신청할 때에는 신청서를 작성하지 않아도「전자이미지서명입력기(일명 전자패드)」에 서명하는 것만으로도 신청이 가능해진다.

 

하남시는 다문화가정의 사회적응을 지원하고, 국민생활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주민등록법 시행규칙 시행에 맞춰 오는 8월 1일부터 이 같은 내용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민등록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달라지는 제도는 다음과 같다.

 

○ 외국국적 결혼이주자를 배우자의 주민등록표 등본에 기재

 

결혼이주 여성은 국적을 취득할 때까지 가족으로 함께 살면서도 배우자의 주민등록표 등본에 나타나지 않아 자녀들이 편부모 가정으로 오해를 받거나, 배우자 세액공제 근거자료 제출문제 등 다문화가정의 생활불편이 있었다.

 

이에 따라 외국 국적의 결혼이주 여성은 신청에 의해 배우자의 주민등록표 등본에 기재할 수 있도록 개선되어 다문화 가정의 사회적응을 지원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분위기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주민등록표 등.초본 교부신청 방법 개선

 

그동안은 본인이나 세대원이 주민등록표 등.초본을 교부신청하는 경우에, 신청  근거자료로 반드시 신청서를 작성해야 됨에 따라 노년층과 글쓰기에 익숙하지 않은 민원인들에게 많은 불편이 있었으나

 

앞으로는 신청서를 작성하지 않고 새로 도입하는「전자이미지서명입력기(일명  전자패드)」에 서명하여 주민등록표 등.초본을 신청할 수 있어, 이러한 민원불편이 없어지고, 종이없는 그린민원제도 정착에 한층 다가갈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주민등록표 등본에 신청자외 다른 세대원의 이름 일부를 표시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해 다른 세대원의 개인정보가 과다 노출되지 않도록 했고, 주민등록표 등.초본 교부신청서, 전입세대 열람신청서 등 주민등록업무에서 사용하는 민원서식을 민원인 입장에서 누구나 사용하기 편리하고 보기에 좋은 디자인으로 개선했다.

 

시 관계자는 “일선 동 주민센터의 민원창구에서 착오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주민등록관련 민원처리에 불편이 없도록 시민생활 편의위주의 행정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dish@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