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은 지금 ‘사면초가’

하남지역 하산곡동과 미사동 일원이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으로 지정될 것으로 발표되자 지역 내 소규모 전업 농민들은 영농·생활자금 마련의 길을 호소하며 한숨이 깊어가고 있다.

 

특히 영농철,, 이사철, 결혼시즌 등을 앞두고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돈줄이 얼어붇자 농민들은 농지 매각을 통해 경제활동을 위한 생계자금을 마련하려 했지만 갑자기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으로 묶이 는 바람에 토지를 매각할 수 있는 길이 사실상 차단됐기 때문이다.

 

 

천현동에 거주하는 심모(53 농업)씨는 사업을 시작하려는 큰아들에게 점포를 얻어주고 군생활을 마치고 대학 3학년에 복학한 막내아들의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가지고 있는 일부 전답을 매각 하려 했지만 갑작스런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으로  지정돼 매각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다.

 

심씨는 집단취락지를 중심으로 그린벨트가 풀리는 바람에  땅값도 조금올라 1필지만 팔아 농협 대출금도 갚고 목돈을 마련할 계획이었지만 이제는 오른 가격을 기대할 수도 없고 그나마 땅을 살 사람도 찾을 수가 없게 됐다"고 토로하고 "이제는 매각은 물론 땅을 담보로 빚을 낼 수도 없게 됐으니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미사동에서 3대를 살았다는최모(51)씨도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고 싶어  소유하고 있는 땅의 일부를 팔아 농협 빚을 청산하고 2째 딸의 결혼식 자금과 점포를 얻는데 쓰려했던 계획에 차질이 생겨 곤경에 빠졌다.

 

최씨는 "조상대대로 내려온 땅이기에 쉽지가 않았지만 큰 맘 먹고 빚을 청산하기 위해 밭을 팔기로 결심했는데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으로 지정되는 바람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전혀 예상하 지 못했던 일이라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영농철과 봄 생활자금 마련을 위해 일부 농토를 매각해 목돈을 마련하고자 계획했던 농민들이 토지거래 허가구역 지정이라는 장벽에 가로 막혀 곤혹에 빠진 경우가 하남시 미ㅅ사, 천현동 지역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농민 유모(60·하남시 하산곡동)씨는 "하남지역에 부동산 투기 바람이 분다고 해서 남의 얘기로만 알았는데 예상치 못했던 미사동과 하산곡동 일대가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에 포함됐다는 소식을 듣고 놀랐다"며 "이제 토지를 팔아서라도 여유자금을 마련해야 겠다는 묶이게 돼 앞으로를 생각하면 아찔하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하남지역 부동산 관계자들은 "정부가 지주들에게 사전협의도 없이 통보식으로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으로 지정한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말하고 "토지주들에게 불이익이 돌아가지 않도로  정책을 제시하는 등 그들의 어려움을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연 기자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