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재향군인회, 하남시 의회 항의 방문조례제정 부결 불만....의원발의 요구

하남시 재향군인회(회장 최종필)가 '하남시 재향군인예우및지원조례(안)' 제정과 관련해 시의회가 부결시킬 이유가 없다며 홍미라 의원과 이현심 의원을 찾아 항의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30일, 재향군인회 최종필 회장 및 사무국장, 이사 등 10여명은 의회를 방문하고 지난해 5월 21일에 이어 올 7월30일 등 두번에 걸쳐 조례안을 부결한 이유가 뭐냐며 따져 물었다.

또한, "경기도 32개 시.군 중 과천 ,안산, 연천, 파주, 평택 오산과 하남시만이 지원조례 지정이 안되어 있고 나머지 시.군은 모두 조례가 지정되어 있다"며 "하남시도 조례가 지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홍미라 의원은 "재향군인회의 취지는 공감하나 사옥신축 당시 자부담 계획서의 내용을 준수하지 않고 있어 조례를 부결 시킨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자부담 계획서와 각종 보훈단체 입주 문제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이 부분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사무국장은 "건축당시 국도비 및 시비 25억과 자부담 9억여원 등 총 34억여원으로 건축되어진 것으로 일정부분은 재향군인회가 부담한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임대 수익금으로 각종 세금을 납부하고 나면 수익이 남지 않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또, "보훈단체 입주 문제는 현재는 6.25참전 전우회가 입주되어 있으며 나머지 단체들은 각자의 문제로 입주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재향군인회 관계자들은 의원들과의 면담 자리에서 "시가 두번씩이나 조례를 상정했음에도 의회가 부결 시켰으니 의원들이 발의해 제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윤제양 기자  yjy@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제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