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저널선정 하남지역 10대 뉴스

한나라당이 5.31 지방선거에서 집행부와 시의회를 모두 장악하고 새롭게 출범했다.
그런 가운데 김황식 시장이 광역장사시설을 유치 해 하남시 재정난을 타개 하겠다고 나서 '찬반'여론이 들끓는 등 지역사회가 홍역을 치르고 있다.
또, 일부 아파트 조합의 문제가 해결기미를 보이지 않는 등 다양한 사건사고가 있었던 한해였다.
<편집자 주> 

도개공 주식 전량인수 논란(2월)
260억원을 지급하고 하남시도시개발공사 민간주주 보유주식 전량을 인수했던 것과 관련 시민단체들이 주민감사청구와 함께 주민소송에 나서는 등 파장이 계속됐다.
시민단체들은 대책위를 구성하고 주민 222명의 서명이 포함 된 '하남시도개공설립운영과주식인수관련주민감사'를 청구하기도 했다.

   
 
 
김황식 후보, 시장 당선(5월)
5.31 지방선거에서 전 국회의원인 김황식 후보(한나라당)가 40.3%라는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이 확정됐다.
김 후보는 특히 하남지역 10개 동(洞) 가운데 춘궁동을 제외하고 천현동 등 9개 동에서 승리하는 기염을 토했다.

   
 
 
대명, 한솔 조합 갈등 '고조'(6월)
아파트 조합과 조합원간의 갈등이 심화 된 한해였다.
대명강변아파트는 추가부담금 납부문제로 중재회의까지 열리기도 했지만 합의에 실패했고 한솔리치빌은 조합장 등 7명이 거액의 금품거래로 구속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그린벨트 해법 없나 '골머리'(6월)
6월, 건교부는 개발제한구역 제도혁신방안 공청회에서 일부 그린벨트 지역을 특별정비지구로 지정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정책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전국그린벨트주민연합회하남시지부등은 건교부가 그린벨트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며 강력 투쟁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신도시 유력지로 떠올라(9월)
경기도가 구상하고 있는 이른바 '명품신도시'와 건교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도권 신도시' 지정에 하남시가 모두 거론되고 있다.
내년 초면 윤곽을 들어 낼 명품신도시와 수도권신도시 등 2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지에 눈이 쏠리고 있다.

하남지역 부동산 가격 급상승(11월)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잇따라 발표하며 가격안정책을 구사하고 있지만 하남지역은 최근 4년만에 에코타운의 경우 3억원이 오르는 등 가격상승이 가파르다.
특히, 분양을 마친 풍산지구도 프리미엄이 42평형의 경우 수천만원이 오르는 등 하남지역이 금싸라기 땅임을 입증하고 있다.

구시가지 15개지구 개발 '시동'(11월)
관심이 집중됐던 구시가지 개발과 관련 지난 11월 덕풍동과 신장동 등 15개 지구에 대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이 전격 공고됐다.
평균층수 20층 규모인 15개 지구가 목표년도가 2010년으로 되어 있어 구시가지 토지주들은 개발에 의한 재산권 행사에 기대를 걸고 있다.

광역장사시설 유치, 최대 현안 부상(11월)
하남시에 광역장사시설을 유치하겠다는 시의 발표가 있자 곧바로 반대위가 구성되고 또 찬성위가 발족되는 등 지역 최대 현안으로 떠올랐다.
전국 이슈로까지 부상 된 광역장사시설 유치가 내년엔 유치냐, 실패냐의 결정을 두고 지역 주민들의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캠프콜번 도시공원으로 조성(12월)
골머리를 앓았던 캠프콜번의 이전이 확정된 가운데 해당부지를 도시공원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체적인 안이 마련됐다.
또, 캠프콜번 주변지역으로 천현동, 감북동 등 7개 지역이 포함 돼 주변지 개발에 따른 재산권 행사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의장실서 예산의결, 초유사태 (12월)
하남시의회가 광역장사시설 관련 주민투표 예산이 포함 된 2007년도 예산을 본회의장이 아닌 시의장실에서 의결하는 시의회 초유의 사태가 발생.
특히 우리당과 민노당 소속 의원들이 의장석을 점거하며 주민투표 예산 처리에 실력저지 하는 상황도 빚어졌다.


 

교차로저널  kocus@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