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전-생활/체육
팔도 한 마을 대동회 바자회 ‘성황’수익금 300만원은 불우이웃에 전달

[하남]팔도 한 마을 대동회가 주최해 28일 오전 10부터 열린 ‘독거노인 및 결식아동을 돕기 위한 바자회’에 1천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으며, 바자회 순수 수익금 300만원은 전액 이웃돕기에 사용키로 했다.

   
 
 
하남시 미관광장에서 개최된 이날 바자회에는 오전부터 일반시민들이 방문을 시작해 오후까지 내내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팔도 한 마을 대동회 회원들이 손수 준비한 음식과 손수 음식을 날랐던 이날 행사장에는 시종 웃음꽃이 떠나지 않았으며, 바자회를 찾은 일반 시민들도 기쁜 마음으로 참여했다.

이날 바자회 총 매출액과 각종 후원협찬금은 약 800만원으로, 이중에서 경비를 제외한 순이익금 300만원 전액은 당초 계획한 불우이웃 돕기에 사용케 된다.

팔도 한 마을 대동회 신우식 회장은 “출신지역과 계층을 초월해 회원 상호간의 친목을 도모하고 지역발전에 기여하며 더 나아가 지역감정 극복을 이뤄보자는 뜻으로 모인 ‘팔도 한 마을 대동회’는 매년 이런 행사를 통해 지역사회에 조그만 기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우식 회장은 “내년에도 이 사업을 더욱 확대시켜 나가는 한편,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고 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친 고향 방문을 돕기 위한 준비를 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신우식 회장은 “이번 행사를 위해서 오랫동안 준비하고 행사당일에는 하루 종일 봉사활동에 나서준 회원들게 감사 드리고, 모든 것이 부족한 바자회를 찾아서 음식을 드시고 도움을 주신 시민들께 깊은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공원 기자  lee@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공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