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디카로 보는 세상> ‘영광굴비의 전설’‘섶간’ 염장법으로 만든 ‘밥 도둑님’

   
 
 

   
 
 

   
 
 

[하남]추석을 앞 두고 재래시장이 붐비기 시작하고, 차례상과 각종 선물을 준비하기 위해 주부들의 마음은 바쁘기만 하다.

임금님 수랏상에 올르고 궁중에서 인기가 높았다고 하는 ‘영광굴비’는 예나 지금이나 한국인들의 입맛에는 제격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영광굴비를 알기 위해서는 우선 조기를 알아야 하는데, 왜냐하면 굴비는 조기를 소금에 절여서 말린 것이기 때문이다.

굴비를 만드는 재료가 되는 조기는 한자로 '조기(助氣)' 라고 하는데 이것도 조기가 기운을 돕는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조기류는 모두 민어과에 속하며 한국 연안에서 잡히는 것은 5속(屬) 12종(種)에 달한다고 하지만 영광굴비는 신선한 참조기로만 가공한다.

이 참조기는 석수어(石首魚)로도 불리는데, 머리속에 단단한 뼈가 있기 때문이다.

산란을 위해 동지나 해역에서부터 추자도와 흑산도 해역을 거쳐 서해안으로 회유를 하는 참조기가 3월(음력)중순 곡우 사리경 영광군 칠산 앞 바다를 지날 때 가장 알이 충실하고 황금빛 윤기가 있어 이 때 잡은 참조기를 가공 건조한 것을 영광굴비라 한다.

고려 때 부터 유래되어 온 것으로 동지나 해역에서 월동한 조기가 해빙기가 되면 산란하기 위하여 연평도까지 북상하는 도중 영광 법성포 근해인 칠산 앞바다에서 4월10일부터 30일 사이에 산란하기 때문에 알이 들어 맛이 좋고 대량으로 잡혀 이때의 조기가 영광굴비의 진맛을 나타낸다.

영광굴비는 옛부터 임금님의 수랏상에 으뜸으로 오르는 법성포 생산의 특산품이다.

굴비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 데에는 고려 16대 예종때 이자겸은 그의 딸 순덕을 왕비로 들여 그 소생인 인종으로 하여금 왕위를 계승케 하였다. 그리고 인종에게도 3녀와 4녀를 시집 보내 중복되는 인척관계를 맺고 권세를 독차지하고 은근히 왕이 되려는 야심을 품게 되었다.

그 뒤 최사전이 이자겸 일당인 척준경을 매수하여 체포한 후 영광 법성포로 유배시켰다. 그는 유배지에서 굴비를 먹게 되었고, 마침내 칠산 바다에서 잡은 조기를 소금에 절여서 진상하고 결코 자기의 잘못을 용서 받기 위한 아부가 아니고 뜻을 굴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굴비(屈非)라 명명하였다.

그때부터 영광굴비는 임금님의 수랏상에 진상되고 궁궐에서부터 영광굴비가 명물로 등장하여 각광을 받게 되었다.

예전부터 "밥도둑님"이란 별명이 붙은 영광굴비가 유명해진 이유는 타지방의 것에 비해 유별나게 맛이 좋기 때문이고 그처럼 독특한 진미를 내는 비결로써, 타 지역의 소금물에 조기를 담갔다 말리는 방법에 비해 영광굴비는 1년 넘게 보관하여 간수가 완전히 빠진 천일염으로 조기를 켜켜이 재기 때문이다.

법성포에서는 이 염장법을 섶간이라 하며 타지역의 물에 담갔다 말리는 조기를 물굴비라 부르며 독특한 염장법을 알려주려 하지 않는다고 한다.

   
 
 

   
 
 

   
 
 

   
 
 
   
 
 
   
 
 
   
 
 

이공원 기자  lee@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공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