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주식인수 260억원’ 주민감사청구서하남도개공 시민대책위, 경기도 접수

[하남]지난 2005년 4월, 260억원을 지급하고 하남시도시개발공사 민간주주 보유주식 전량 인수를 결정했던 사안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주민소송 전 단계인 주민감사청구서를 경기도에 정식 접수했다.

   
 
▲ 2005년 3월 30일 주주총회가 열리고 있는 하남시도시개발공사 건물 앞에 배치된 경찰병력의 모습
 
하남시도시개발공사정상화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0일 오후 경기도청을 방문해 주민 222명의 서명이 포함된 ‘하남시 도시개발공사 설립 운영과 주식인수 관련 주민감사청구서’를 제출했다.

대책위는 주민감사청구와 관련한 자신들의 입장발표를 통해 “2005년 5월 1일 대책위에서 발표한 성명서는, 이교범 전 하남시장은 2005년 4월 29일 오전, 하남시도시개발공사의 49%지분을 가진 민간업자인 (주)우연의 김장민 사장과 260억원에 주식을 인수하겠다는 계약서를 작성하고 이를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대책위는 “하남시도시개발공사는 경기도지사로부터 ‘계약해지’의 시정명령과 공기업의 취지에 맞도록 가능한 모든 ‘법적수단을 강구’하라”는 권고를 받는 등 온갖 특혜와 불법으로 얼룩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러한 경기도지사의 시정명령에 대해 해결을 약속한 이 교범 하남시장은 시민들의 기대와는 반대로, 자격도 없고 협약도 지키지 않은 민간업자에게 260억원을 안겨 주면서 주식을 인수하는 특혜의혹이 가득한 어처구니없는 일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하남시도시개발공사의 설립취지에 맞게 공사의 이익금은 하남시민을 위하여 우선 사용되어야 함을 확신하며, 부당하게 주어 버린 주민의 이익금을 주민소송을 통해 돌려받기 위해, 주민소송법에 따른 주민소송 전 단계로 주민감사청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남시도시개발공사 민간주주 보유주식 전량 인수 결정은, 작년 3월 30일 오후 2시 열린 하남시도시개발공사 제5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결정 됐었다.

당시 주총에서는 그 동안 논란이 되어 온 주주에 대한 이익잉여금 배당은 하지 않고 사내 유보하되, 주총 이후에 공신력 있는 회계법인을 복수로 선정, 민간보유 주식에 대한 평가 작업을 마치고 하남시도시개발공사가 주식을 전량 인수 하기로 의결 한 바 있다.

이번 주민감사 청구에 따른 대표 청구인은 지난 3월 감사청구 대표인으로 등록 됐었던 하남YMCA 안창도 사무총장이다.

이공원 기자  lee@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공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